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6598 0512020052760376598 01 0103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62149000 1590562180000 related

'18대 0 상임위' 으름장에 통합당 "차라리 국회 없애라"(종합)

글자크기

윤호중 "절대과반 민주당이 전석 갖고 운영…민주주의 원리"

주호영 "1990년 여당 215석을 때도 상임위원장 나눴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하고 있다. 2020.5.2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경선 기자,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7일 18개 상임위원장 전석을 가져오겠다고 하자 미래통합당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법제사법위원장직을 둘러싼 두 정당의 갈등이 전체 상임위원장직 배분 문제로 확대되면서 여야의 갈등은 원구성 협상 법정 시한(내달 8일)을 넘겨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민주당의 의석수는) 절대적 또는 안정적 다수"라며 "절대 과반 정당인 민주당이 상임위원장 전석을 갖고 책임 있게 운영하는 것이 민주주의 원리에 맞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13대 국회 이후 지금까지 여야 간 의석 비율에 따라 상임위원장 자리를 나눠 갖는 게 관행화했는데, 12대 국회까지 대한민국 국회는 다수 지배 국회였다"며 "17대 국회에서 152석이던 열린우리당, 18대 국회에서 153석인 한나라당, 두 번을 빼고는 과반 정당이 나오지 않았다"고도 했다.

통합당이 법사위원장·예결위원장 자리를 모두 포기하지 않겠다고 맞서자 통합당을 압박하기 위한 카드인 것으로 보이지만, 압박이 통하지 않을 경우 원구성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이날 민주당 비공개 최고위에서는 18개 전 상임위원장을 가져와야 한다는 주장도 강하게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법에 따라 본회의 표결로 상임위원장 전석을 가져갈 수 있는 만큼 '원칙'을 주장하면서 법사위원장직을 얻어내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분석된다.

통합당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주호영 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접견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보고 (국회를) 다 채우라고 하라. 국회를 없애라고 하라"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자기들(민주당이) 30년 야당을 할 때는 자기들 주장 때문에 (전석 상임위원장을) 못 가져온 것 아니냐"며 "입장이 바뀌었다고 이렇게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도 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당 조직위원장 회의 중에도 기자들과 만나 "1990년 3당 합당으로 여당이 215석일 때도 야당과 상임위원장을 나눴다"며 "의석 비율로 상임위원장직을 나누는 과정은 지금의 여당이 강력하게 요구해서 30년 동안 한 것이다. 차라리 국회를 없애라고 하라"고 비판했다.

주 권한대행은 "우리가 152석의 여당일 때 상임위원장직 배분을 88년 이전으로 돌리자고 할 때는 민주당이 얼마나 반대했는가"라며 "내로남불은 안 된다. 힘으로 밀어붙이려면 그렇게 하라. 헌정파괴, 일당독재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현진 통합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협상의 전략'인지, '오만의 발로'인지 알 수 없으나 국민이 21대 국회의 시작을 매서운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협상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서두르거나 으름장을 놓는 것은 새 국회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177석 거대 여당의 인해전술 의회 독주가 아닌, 의회 협치로 국민께 21대 국회의 첫선을 보일 수 있도록 여당 지도부에 재차 당부드린다"며 "싸움판에 소모 말고 협상을 하자"고 말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