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81670 0682020052760381670 04 0401001 6.1.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69820000 1590570761000

트럼프 “홍콩 보안법 강력 대응 조치” vs 시진핑 “전쟁 대비 전면 강화”

글자크기
동아일보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전국인민대표회의(전국인대) 폐막일인 28일 홍콩 국가보안법을 처리할 예정인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안에 강력한 대응 조치를 내놓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미중 갈등이 ‘설전’에서 ‘실질적 조치’로 넘어가는 양상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 시간)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시도에 대해 “우리가 (관련해서) 무언가를 하고 있다”며 “며칠 안에 듣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 대한 제재가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이번 주가 끝나기 전에 듣게 될 내용”이라며 “내 생각에 아주 강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권이 유지되고 있는지 평가하는 보고서를 작성 중이며, 고도의 자치권을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할 경우 홍콩에 부여해온 특별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 미 재무부는 홍콩보안법 제정시 중국 관료와 기업들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고 거래를 제한하는 방안, 중국 인사들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 등을 검토 중이다.

홍콩이 특별지위를 잃으면 관세, 투자, 무역, 비자발급 등에서 누려온 특혜가 모두 사라져 기업들의 엑소더스 현상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홍콩이나 중국 본토를 떠나 미국으로 돌아오는 기업들의 이전 비용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1단계 미중 무역합의를 파기할 수도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중국군에 “전쟁 대비 업무를 전면적으로 강화하라”고 강조하며 맞대응에 나섰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런민(人民)일보에 따르면 시 국가주석은 26일 중국군과 무장경찰 부대 전국인민대표 회의에서 “각종 복잡한 상황에 제때 효과적으로 대응해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 국가 전략의 전체적인 안정을 결연히 수호하라”고 지시했다.

시 주석의 발언은 미국을 정면으로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은 대만과 남중국해를 주권과 직접 관련된 핵심 이익이라며 미국의 압박에 전혀 양보하지 않겠다고 밝혀왔다. 홍콩에 대해서도 ‘내정이자 주권 문제’라며 미국의 개입을 반대 해왔다. 대만 연합보는 비행 궤적 추적 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을 인용해 26일 미군 B-1B 전략폭격기 2대와 KC-135R 공중급유기가 괌 기지에서 출발해 남중국해를 비행했으며, KC-135R는 26일 홍콩 외해까지 근접했다고 보도했다.

친미, 친중 국가들은 각각 미국과 중국 지원에 나섰다. 일본은 정부 부처에 이어 공공기관도 중국산 정보통신기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정책을 추진 중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영국 정부는 지난해 홍콩 시위와 관련해 중영 관영매체 중국국제TV(CGTN)가 공정성을 위배했다고 결정하고 제재하기로 했다. 반면 러시아는 “홍콩보안법 제정은 중국의 내정”이라고 밝혔고, 이란 정부도 중국 정부를 지지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뉴욕=박용 특파원park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