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83053 0292020052760383053 06 0602001 6.1.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75340000 1590579267000 related

'백세' 신인선, 마당달린 '2층' 집 최초공개 "루브르 박물관급"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신인선의 집이 최초 공개됐다.

27일인 오늘 방송된 TV조선 '백세누리쇼'에서 '미스터트롯' 3인방 특집으로 신인선, 나태주, 김수찬이 출연했다.

이날 '염증'을 주제로 시작된 가운데 미스터트롯 멤버 신인선이 '삼바' 노래로 흥겹게 문을 열었다.
경연내내 많은 퍼포먼스를 보여줬던 신인선은 "사실 봉춤과 에어로빈, 삼바, 방송댄스까지 섭렵, 제 입장에선 모든 안무와 동작드리 다 처음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신인선의 집을 최초공개했다. 20년 동안 살았다는 집은 인선의 어머니의 손길이 느껴지는 고풍스러운 디자인이 눈길을 끌었다. 모두 "박물관 같은 집, 이정도면 루브르 박물관 급"이라며 놀라워했다. 신인선은 "어머니가 해외에 가면 늘 미술관에가서 기념 자석들을 사온다, 미술품도 수집하시는 편"이라며 다양한 작품들도 소개했다.

가족소개도 전했다. 매형과 형이 변호사라는 그는 "누나도 로스쿨 준비, 변호사 집안"이라면서
"형과 누나가 정말 공부 잘해, 비교를 많이 당했다, 나도 잘했지만 예술분야에 두각을 보였고, '미스터트롯'이후 찬밥신세 상황이 역전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인선은 2층이 자신의 개인 공간이라면서 "특별한 앨범이 가득하다, 큰 아버지이자 가수인 신기철의 앨범이 있다"면서 "큰 아버지가 폐암으로 경연 도 중 돌아가셨다, 조카의 무대를 못 보고 돌아가셨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생전 설운도 선생님과 가까웠던 사이, 결승 경연곡을 '쌈바의 여인'을 선택했던 이유, 큰 아버지를 위해 혼신을 다했다"며 비화도 전했다.

이어 가족의 손길이 닿은 마당까지 공개했다. 지하실에는 음악에 대한 열정이 담긴 개인 공간까지 있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작업실에 있는 피아노로 자작곡을 최초공개하기도 했다. 수준급인 피아노 실력까지 선보였다. 급기야 독학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백세누리쇼'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