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87748 0562020052860387748 02 02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19165000 1590619176000 related

엄마에게 간 이식하기 위해…하루 1~2끼로 두 달간 체중 15㎏ 감량한 딸

글자크기

약간의 과일과 고구마 등으로 하루 1~2끼, 두 달간 체중 15㎏ 감량 / 엄마도 딸 위해 재활에 힘써

세계일보

간암 등의 진단이 내려진 엄마에게 자신의 간을 이식하기 위해 두 달 만에 체중 15㎏을 감량한 딸의 사연이 보는 이에게 훈훈함을 선사하고 있다. 딸 이모(25)씨는 약간의 과일과 고구마 등만 먹으며 엄마를 위해 두 달간 체중 15㎏을 줄였으며, 자신의 간 70%를 성공적으로 이식할 수 있었다. 사진은 퇴원하는 모녀의 모습. 한림대의료원 제공


간암 등의 진단이 내려진 엄마에게 자신의 간을 이식하기 위해 두 달 만에 체중 15㎏을 감량한 딸의 사연이 보는 이에게 훈훈함을 선사하고 있다.

28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따르면 두 자녀의 어머니인 김모(52)씨는 지난해 9월 심한 피로감과 복수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간암 진단을 받았다.

김씨는 간암 외에 알코올성 간질환, 간신증후군(간 질환으로 신장이 망가지는 현상)도 진단도 내려졌다.

남은 해결책은 간 이식이었으나, 혈액형이 같은 아들의 검사 결과 선천적으로 간이 작아 이식할 수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

엄마와 혈액형이 달랐던 딸 이모(25)씨가 간을 이식하기로 했지만, 지난 2월 검사에서 지방간이 발견돼 성공적인 이식을 위해서는 체중 감량이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이 나왔다.

이씨는 한치의 망설임 없이 오로지 엄마를 위해 식단조절과 운동에 들어갔다. 약간의 과일과 고구마 등으로 하루 1~2끼만 먹으며 두 달간 체중 15㎏을 줄였다.

다행히 재검사에서 지방간이 거의 보이지 않아 이식 적합 판정이 내려졌고, 올 4월 유태석·조원태 외과 교수 주도로 이뤄진 수술에서 자신의 간 70%를 엄마에게 이식할 수 있었다.

특히 혈액형이 달라서 의료진들은 수술 전 처치 등에도 적잖은 공을 들였다.

모녀는 수술 하루 만에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길 정도로 빠르게 호전했으며, 김씨는 수술 후에도 의료진들에 딸을 좀 더 살펴달라고 하는 등 각별한 마음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처음에는 막막하기도 하고 몸무게를 줄이는 게 쉽지 않았지만, 엄마에게 간을 이식하기 위해서라고 생각하니 힘들게 느껴지지 않았다”며 “수술을 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너무나 기뻤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김씨는 “딸에게 미안한 마음에 빨리 몸을 회복해 딸을 보러 가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 “잘 시간을 쪼개 밤늦게까지 걷기와 같은 재활 운동을 반복했다”고 말했다.

서로를 위해 회복에 힘쓴 덕분에 모녀는 수술 일주일 만에 함께 퇴원할 수 있었다고 한다.

조 교수는 “가족 간 생체 간이식에서 기증자가 한 달 동안 5㎏ 정도 줄인 사례가 있지만 두 달 만에 15㎏ 감량한 건 믿기 힘든 일”이라며 “어머니를 위한 딸의 의지와 정신력에 의료진 모두 놀라고 크게 감동했다”고 박수를 보냈다.

한편, 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속 간 이식 수술을 한 만큼 두 사람이 입원하기 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했다. 이식 수술 전에도 추가 검사로 혹시 모를 감염 위험을 차단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