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89795 0432020052860389795 04 0401001 6.1.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24682000 1590626778000

16분 54초 남겨놓고…9년 만의 美 유인우주선 발사 연기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민간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첫 유인 우주선 발사가 악천후로 연기됐습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스페이스X는 현지 시간 27일 오후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쏘아 올릴 예정이었지만 기상 문제로 발사를 연기했습니다.

스페이스X는 크루 드래건을 실은 팰컨9 로켓을 미국 동부시간 오후 4시 33분에 쏘아 올릴 계획이었지만, 예정 시간을 16분 54초 남겨두고 카운트다운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AP는 짙은 뇌운이 발사장 주변에 끼었고, 미국 우주비행사 2명을 태운 우주선이 벼락을 맞을 위험이 커지면서 발사가 연기됐다고 전했습니다.

스페이스X는 30일 오후 2차 발사를 시도합니다.

이번 발사는 민간 우주 시대의 개막을 알린다는 의미에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습니다.

민간기업 스페이스X가 자사의 우주선 크루 드래건에 NASA 소속 우주비행사 2명을 태우고 우주로 쏘아 올리는 무대였기 때문입니다.

더욱이 이번 발사는 2011년 우주왕복선 프로그램 종료 이후 미국 땅에서 9년 만에 처음으로 유인 우주선을 발사하는 의미까지 더해졌습니다.

미국은 우주왕복선 퇴역 이후 러시아의 소유스 우주선에 자국 우주비행사를 실어 우주로 보내왔습니다.

발사가 성공하면 크루 드래건에 탑승한 우주 비행사들은 400㎞ 상공에 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해 몇 달 간 연구 임무 등을 수행한 뒤 귀환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영아 기자(youngah@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