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93012 0102020052860393012 01 01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28596000 1590630376000 related

“정구철 사표는 정의연 의혹 차단용” 조선일보 보도에 靑 “분노도 아깝다” 일축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가 28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태의 파장이 청와대까지 몰려오는 것을 막기 위해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의 남편인 정구철 홍보기획비서관이 사의를 표했다는 이날 조선일보 보도는 ‘사실이 아닌 악의적 허위보도’라며 거세게 반박하고 나섰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면브리핑에서 “지난해 저의 삼고초려에 정 비서관이 고사를 거듭하다가 올 4월까지 근무하기로 했다”며 “약속대로 지난달 그만두려 했으나 비서관 일괄 인사가 예정돼 저의 요청으로 사직을 늦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보도는 전형적인 조선일보식 허위보도이자 악의적 보도”라고 주장했다.

윤 수석은 ‘청와대가 군에 불만이 있어 군 장성 진급 신고식을 연기했다’, ‘총선 사전투표가 조작된 의혹이 있다’고 보도한 이 신문의 다른 기사에 대해서도 “시중 정보지에나 등장할 법한 내용이 종합 일간지에 보도되는 게 믿기지 않을 지경”이라고도 비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 비서관 후임에 한정우 춘추관장을 내정하고 이르면 이번 주 내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는 이날 ‘정의연 사무총장은 현직 청와대 비서관의 부인’ 기사에서 정 비서관의 사의 표명을 놓고 ‘정의연 사태의 불씨가 청와대로 옮겨붙는 것을 막기 위한 사전 조치’라는 말이 나온다고 썼다.

이에 대해 정 비서관도 입장문을 내고 “사전차단설은 터무니없는 소설”이라고 일축했다.

정 비서관은 “분노도 아깝다. 어떻게든 청와대를 끌어들이려는 허망한 시도가 측은하고 애처로울 뿐”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업무에 지장을 느낄 정도의 건강상 불편함이 있어서 지난 4월 사의를 표시했다”면서 “만류가 있었고, 다른 인사 요인과 겹쳐 처리가 늦어지고 있다. 그게 전부”라고 했다.

이어 “(사의를 표명했던) 4월에, 5월에 일어날 일을 예견해야 하는데 나는 그런 능력이 없다”며 사전차단설을 거듭 부인했다.

그는 자신의 부인이 정의연 사무총장인 것은 맞다고 언급한 뒤 “숨겼던 적도 없고, 그렇다고 내세운 적도 없다”며 “아내가 정의연 일을 한 지 2년이 가까워져 오는데, 남편이면서 후원 회원이 아닌 것을 이제야 알았다. 그게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