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93286 0372020052860393286 04 04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29262000 1590629278000

보잉, 직원 6천명 일시해고 단행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의 항공기 제조사 보잉이 직원 6000여명에 대한 일시해고를 단행한다.

AP 등 외신에 따르면 데이비드 캘훈 보잉 최고경영자(CEO)는 27일(현지시간)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우리는 지금 비자발적 일시해고를 시작해야 하는 순간에 왔다”며 “이번주 일시해고 대상자 가운데 첫 6770명에 대해 통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잉은 지난달 순손실을 기록한 1분기 실적 발표를 하면서 자발적·비자발적 일시 해고 등을 통해 약 10%의 인력을 감축기로 한 바 있다. 지난해 말 기준 보잉의 전체 인력은 약 16만명이다.

보잉은 737 맥스 기종의 연쇄 추락 참사에 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창사 이후 최대 위기를 겪고 있다.

보잉은 1분기 6억4100만달러(약 7813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21억5000만달러의 순익을 기록했다.

보잉은 주력기종 가운데 하나인 ‘787 드림라이너’ 생산을 한 달에 기존 10~14대에서 7대 수준으로 감축하기로 했다. 777 기종 생산도 줄일 예정이다.

주주들에 대한 배당금 지급을 중단키로 했다. 브라질 항공기 제조업체인 엠브라에르와 합작법인 설립도 취소했다.

hong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