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97547 0372020052860397547 04 04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33944000 1590633962000

바이든 캠프 “홍콩 억압 용납못해”

글자크기

당선시 ‘대중제재 부과’

헤럴드경제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사진〉전 부통령 측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강행 초읽기에 들어간 중국을 제재해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놓았다. 대선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이 바이든 전 부통령을 ‘친(親) 중국 성향’이라고 몰아세우는 걸 용인하지 않겠다는 의지도 읽힌다.

바이든 전 부통령 선거캠프의 토니 블링큰 외교분야 선임 자문역은 2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미국 정부는 홍콩을 억압하는 중국에 대한 단호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당선되면 미국의 홍콩인권법을 적극 활용할 거라고 밝혔다. 홍콩의 자유 훼손을 야기한 중국 당국자와 금융기관, 기업, 개인에 대한 경제 제재에 나설 것이라는 설명이다.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국무부 부장관을 지낸 블링큰 자문역은 “중국은 홍콩의 자유경제의 혜택을 누려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캠프 측 주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과 큰 차이는 없는 상황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의회에 홍콩이 자치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따라 중국에 대한 제재 수위가 결정된다.

블링큰 자문역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번 사태를 불러온 책임이 있다”며 “지난해 홍콩 민주화 시위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은 채 오히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칭찬했다”고 지적했다.

hong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