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2682 0562020052860402682 03 03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43620000 1590648832000 related

또 물류센터發… 쿠팡 이어 확진자 나온 마켓컬리 "상온 상품 전량 폐기"

글자크기

쿠팡, 부천 이어 고양물류센터서도 확진자 발생… 집단감염 지속

쿠팡에 이어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e커머스(전자상거래) 물류센터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세계일보

마켓컬리 물류센터 근무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8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 복합물류단지에서 마켓컬리 로고가 새겨진 배송 차량이 보이고 있다. 뉴시스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지난 24일 서울 장지동 상온1센터 물류센터에 출근한 일용직 근무자가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확진된 친구와 지난 23일 대전시를 다녀오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컬리 측은 출근부 확인 결과 해당 확진자는 24일 컬리 상온1센터에서 하루만 근무했으며 25일 송파구 보건소에서 검사 후 이날 오전 확진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컬리는 확진 결과를 전달받고 바로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실시했다.

28일 마켓컬리에 따르면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는 전날(27일) 오후 ‘코로나19 확진자 대응조치’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를 통해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고객에게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사과문을 발송했다.

김 대표는 사과문에서 “27일 보건당국에서 확진자 발생 사실을 공유받고 즉시 해당 센터를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다”며 “확진자가 근무한 24일 해당 센터 근무 직원 전원을 2주간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방역당국의 역할 조사에 따라 검사를 진행하고, 다른 센터에도 28일 오전까지 선제적으로 방역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세계일보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가 발송한 사과문. 마켓컬리 홈페이지 캡쳐


김 대표는 마켓컬리가 먹거리를 취급하는 만큼 소비자의 불안감을 고려, 물류센터를 거쳐 배송된 상품으로 인한 감염을 막기 위해 방역 불가 제품을 전량 폐기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확진자 발생 센터 내에 보관된 상품 중 방역이 불가능한 상품은 전량 폐기하겠다”며 “센터 운영을 재개할 때까지 상온 상품 판매를 중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김 대표는 “현재 판매하고 있는 냉장·냉동 상품은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고 설명했다. 확진자가 발생한 상온1센터와 다른 물류센터는 물리적으로 완전히 분리돼 있고, 근무자 간 교류도 없는 만큼 안전하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질병관리본부와 전문가들은 상품을 통한 감염병 전파 가능성이 희박하며 전 세계적으로 사례가 없다는 점을 밝히고 있다”며 “기존에 받은 상품들에 대해서도 너무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마켓컬리는 상온1센터, 상온2센터, 냉장1센터, 냉장2센터, 냉동센터 등 5개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세계일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28일 부천오정물류단지 내 쿠팡 신선센터에 운영중단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스1


한편 쿠팡은 이날 경기도 부천에 이어 고양 물류센터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집단감염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쿠팡은 이날 고양물류센터 사무직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고양물류센터 전체를 폐쇄했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마지막으로 출근한 이 직원은 이날 오후 발열 증세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지난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확진자가 나온 쿠팡 부천 물류센터 관련해서는 총 6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