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3522 0182020052860403522 01 0104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644667000 1591250892000 related

곽상도 "`이용수 할머니 회견 참석` 유포자 12인 檢 고소"

글자크기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가짜뉴스'를 유포한 12명을 검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지난 25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열었던 대구 기자회견과 관련하여 일부 언론과 SNS를 통해 제가 '(할머니) 옆에 서 있었다', '(할머니 기자회견을) 기획했다'는 등의 가짜뉴스가 유포됐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같은 날 오후 2시38분께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이 시작됐을 때 저는 서울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언론 인터뷰(TBC) 중이었고 이후 오후 3시30분께부터 국회 본관 2층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회의를 주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을 기획하거나 참석한 바가 전혀 없고 이용수 할머니나 그 주변 분들과 일면식도 없고 통화 등 어떤 형태의 연락조차 한 사실도 없다"고 부연했다.

이어 "지난 2017년 11월 '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지원 및 기념사업법 개정안' 표결에 기권을 한 사실이 있다"면서도 "개정안의 취지에는 동감하나 이미 당시 정대협(정의연)이 받은 국고보조금과 기부금 등이 투명하게 운영되지 않아 내부에서 논란이 있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심지어 피해자 할머니의 의사에 반해 여러 사업을 추진하다가 할머니와 정대협이 갈등을 일으키는 등 여러 문제가 있었다"며 "이에 개정안의 취지를 담보할 수 있는 견제장치를 보완할 필요가 있어 기권표를 던질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세월이 흘러 당시 제기된 문제점들이 속속 사실로 밝혀지고 있고 검찰 수사가 시작된 상황"이라며 "결국 당시 통과된 개정안이 정대협(정의연)으로 하여금 더 합법적으로 치부를 챙길 수 있도록 했던 것이 아닌지 의문이 든다"고 했다.

[최현주 기자 hyunjoo226@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