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5982 0912020052860405982 08 0801001 6.1.11-RELEASE 91 더팩트 59621382 false true true false 1590648115000 1590648136000

스마트폰 사용자 2명 중 1명, '유튜브·넷플릭스' 본다

글자크기
더팩트

스마트폰 이용자의 56.3%가 OTT 등 동영상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응답자 91%, 유튜브 시청…네이버TV·카카오TV·넷플릭스 등도 언급

[더팩트│최수진 기자] 스마트폰 사용자 2명 중 1명은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방송통신위원회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은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패널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고 있는 만 17세~64세 이하 남녀 3753명(2227가구)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로 대상자는 스마트폰 이용자이자 매일 1회 이상 인터넷 이용자로 한정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6.3%가 OTT 등 동영상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이용 중인 서비스로는 유튜브(91.0%)의 인기가 가장 높았으며, 뒤를 이어 네이버 TV(37.8%), 카카오 TV(17.9%), 넷플릭스(14.9%), 아프리카 TV(11.5%) 순이다.

OTT 이용 빈도는 매일(26.0%)과 주 3~4일(26.0%), 주 5~6일(20.4%) 순으로 나타났다. 주중 평균 이용 시간은 56분, 주말 평균 이용 시간은 64분으로, 주중보다 주말에 OTT를 더 많이 시청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팩트

OTT를 이용하는 상황은 △휴식·여가(46.8%) △잠들기 전(26.8%) △출·퇴근길(17.2%) 등으로 분석됐다.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TT를 이용하는 상황은 △휴식·여가(46.8%) △잠들기 전(26.8%) △출·퇴근길(17.2%) 등으로 분석됐고, 이용 장소는 △집(51.8%) △이동 중인 교통수단(17.2%) 순으로 확인됐다. 이용 기기는 스마트폰(87.8%)이 가장 많았다.

OTT 이용 이유로는 '사용하기 편리해서'가 53.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서 '동영상 추천이 훌륭함'(14.9%), '보고 싶은 시리즈, 단편이 많아서'(12.7%) 등으로 나타났다.

부정적 평가 요인도 확인됐다. OTT 이용 중지를 고려한 경우, 그 이유로는 '서비스 이용료가 부담돼서'가 42.4%로 가장 높았으며, △너무 많은 시간을 소비한다(21.2%) △통신요금의 부담된다(19.7%) △광고 보는 것이 귀찮다(9.1%) 등의 결과가 나왔다.

아울러 개인정보를 OTT 업체가 수집하는 것에 대해 66.3%의 이용자가 우려를 표했으나, 더 나은 추천 서비스를 받기 위해 취향 등 개인정보를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것에는 43.9%가 동의하고 22%가 반대했다.

jinny0618@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