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4206 0142020052860414206 01 0101001 6.1.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90663182000 1590663201000 related

선관위 공개시연..“선거부정 NO..30만명이 투개표 관리”

글자크기
“선진민주주의 국가에서 상상도 못할 일”
보수 지지자들 “총선 무효” 시위


파이낸셜뉴스

28일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 주장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관계자들이 사전투표 및 개표 공개 시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등이 제기하고 있는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공개 시연회를 열고 논란에 적극 반박했다. 선관위는 ‘통신장비를 이용한 선거 데이터 유출’ ‘투표지 바꿔치기’ 등 부정선거 관련 의혹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못 박았다.

김판석 선관위 선거국장은 이날 오후 경기 과천 중앙선관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사전투표 및 개표 대언론 공개 시연회’에서 “투개표 관리에 선관위 직원 외에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 금융기관직, 일반시민 등 30만명이 참여한다”며 “모든 사람이 조작에 관여하지 않고는 단언컨대 선거 부정은 불가능”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반적인 선거절차에 대한 이해 부족이나 투개표 실수로 발생한 단편적인 면만 부각해 투개표 의혹을 제기하거나 투표용지를 탈취하는 등 부정한 방법으로 여론을 선동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근거 없는 선거부정음모론이 재발되지 않길 희망 한다”며 “이번 시연회와 가감 없는 질의응답을 통해 모든 의혹이 해소되고 더 이상 국력이 낭비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선관위는 현장에서 투표함과 투표지 분류기 등 관련 선거 장비, 관련 유·무선 통신 장비도 모두 공개하며 작동원리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지역구 후보 4명, 비례대표 35개 정당, 선거인 수 4000명, 투표수 1000명을 가정해 사전 투표의 투·개표 과정, 본 투표의 투·개표 과정을 직접 시연했다.

또 선관위는 투표지 QR코드에 개인정보가 담겨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선관위는 QR코드에 담겨있는 정보들을 직접 공개했다.

한편 공개시연이 진행되는 동안 선관위 앞에 모인 보수진영 지지자들 100여명은 ‘총선 무효’를 외치며 “시연회는 요식행위일 뿐”이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민 의원은 이날 선관위 시연회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개표 당일날 있던 기계는 오염된 기계였다고 확신한다”며 “음주측정이 당일 유효하듯이 개표시연도 당일만 유효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일주일 뒤에 말짱한 정신으로 시연하는 거나 마찬가지”며 “셀프 음주측정”이라고 비유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