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4262 0032020052860414262 03 0304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90663450000 1590664109000 related

쿠팡 "로켓배송은 사명이고 소신…상품은 앞으로도 안전"

글자크기

물류센터 사태 후 첫 고객 메시지…"모든 직원 마스크·장갑 착용" 강조

연합뉴스

쿠팡이 고객들에게 보낸 메시지[쿠팡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물류센터에서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쿠팡이 고객들에게 "(쿠팡의) 상품이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안전하다"고 28일 강조했다.

쿠팡은 이날 고객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로켓배송은 단순한 일이 아니라 사명이고 소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사태 이후 쿠팡이 고객들에게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으로, 쿠팡은 고객들이 궁금해하는 점을 문답으로 정리한 형태로 입장을 내놨다.

쿠팡은 이 메시지에서 코로나19 사태 확산 초기부터 전국 모든 물류센터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날마다 방역을 했으며 모든 직원에게 마스크와 장갑을 쓰고 작업하도록 적극적으로 권했다고 밝혔다.

쿠팡은 물류센터에서 방역지침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는 지적에는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은 채 모든 직원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작업했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방역은 단순히 소독약을 뿌리는 수준을 넘어 방역 인력이 천에 소독약을 묻혀 손잡이나 문고리처럼 사람 손이 닿는 곳을 구석구석 손으로 닦는 수준으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모든 신선식품 상품은 포장된 상태로 입고돼 출고까지 직원이 직접 상품을 접촉하는 일이 없고 일반 상품 역시 매일 방역조치가 이뤄지는 물류센터에 보관된다고 덧붙였다.

또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 사례 중 택배를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됐다고 보고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었다"면서 "쿠팡의 상품은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믿고 써도 된다"고 강조했다.

쿠팡은 향후 조치에 대해 "방역 당국과 협의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면서 "꼭 필요한 조치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할 준비와 각오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자세한 조치 내용은 그때그때 다양한 경로를 통해 다시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쿠팡 측은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생필품을 싸고 빠르고 안전하게 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해 왔다"면서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 야단치는 말씀도 겸허히 듣겠다"고 밝혔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