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5317 0242020052860415317 05 0507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68414000 1590668429000

'통산 208호' 나지완, 타이거즈 최다 홈런 타자 등극

글자크기
이데일리

KIA 타이거즈 나지완이 28일 kt wiz와의 경기에서 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IA타이거즈 외야수 나지완(35)이 팀 프랜차이즈 최다 홈런 타자에 등극했다.

나지완은 2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wiz와의 경기에 4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세 번째 타석인 5회초 2아웃 주자 2루 상황에서 상대 투수 소형준의 공을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나지완의 올 시즌 4호이자, 개인 통산 208홈런.

이 홈런으로 나지완은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홈런을 기록한 타자로 등극했다. 종전 기록은 김성한 전 감독의 207개다.

타이거즈 소속으로 기록한 홈런 기록은 나지완, 김성한에 이어 장성호(195개), 이종범(194개), 홍현우(173개), 이범호(169개)가 뒤를 잇고 있다.

신일고와 단국대를 졸업하고 2008년 KIA타이거즈에 입단한 나지완은 같은 해 6월 29일 사직 롯데전에서 데뷔 첫 홈런포를 쏘아 올렸고 그 해 6개 홈런을 기록했다.

나지완은 프로 2년차인 2009년 23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거포로 자리 잡았다. 2019년 4월 18일 사직 롯데전에서 홈런을 기록하며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선수로는 2번째로 200홈런 고지에 올랐다.

나지완은 “기라성 같은 선배들이 이뤄 놓은 명문팀에서 한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는 것이 큰 의미로 다가온다”며 “그 동안 지도해주시고 기회를 주신 감독님과 코치님들께 감사 드리고, 동료 선수들은 물론 응원해 준 팬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