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6122 0352020052860416122 01 0103001 6.1.11-RELEASE 35 한겨레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90672698000 1590719102000 related

“어떻게 더 증명해야할지 알려달라”…‘투표지 분류기’ 분해한 선관위

글자크기
정치BAR_장나래의 국회TMI

한겨레

28일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 주장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열린 사전투표 및 개표 공개 시연회에서 관계자들이 투표지 분류기를 분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지금부터 투표지분류기 분해 시연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자, 내부를 보면 센서나 외부 통신이 가능한 장비는 존재하지 않는 걸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28일 오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청사 2층 대회의실이 사전투표소와 개표소로 변신했습니다. 투표소에 들어선 순간부터 개표소에 옮겨져 인터넷으로 공개되는 과정까지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도록 중앙선관위에서 ‘사전투표 및 개표 공개시연회’를 마련한 겁니다.

선관위는 대회의실 입구에서부터 ‘부정선거 의혹에 관한 진실’ 등이 담긴 51쪽짜리 자료집을 나눠주며 단단히 준비한 모습이었습니다. 이날 시연회는 투·개표 과정 설명과 시연, 질의응답 등의 순서로 진행됐습니다. 1시간 가량 이어진 시연은 지역구 후보 4명, 비례대표 35개 정당, 선거인 수 4000명, 투표인수 1000명을 가정해 진행됐습니다. 선관위 직원들이 투표 전에 투표함을 점검하고 봉인하는 과정부터 시작해 관외·관내 투표를 진행한 뒤, 봉인된 투표함을 열어 개표소로 옮겼습니다. 개표소에서는 개함부와 투표지 분류기 운영부, 심사집계부, 보고석을 거쳐 인터넷에 결과가 최종 공개되는 과정을 보여줬습니다. 직원들은 투표지분류기에서 제대로 기호가 분류가 됐는지를 확인시켜주기도 했습니다.

시연 과정에서 기자들이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인 건 ‘투표지분류기와 심사계수기 분해 시연’ 시간이었습니다. 투표지분류기는 기표된 투표지를 후보자별로 분류해 득표수를 세는 장비입니다. 심사계수기에서는 투표지 숫자를 세면서 무효표 등이 섞여있는지 걸러냅니다. 관심을 모은 것은 4·15 선거의 부정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의원 주장대로 투표지분류기에 무선통신 장치가 부착돼 있느냐였습니다. 민 의원은 투표지분류기와 심사계수기에 통신장비가 부착돼 정보가 외부로 유출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선관위는 즉석에서 기계를 분해해, 내부에 설치된 노트북에 외부와 통신이 되는 무선랜 카드가 미설치돼 있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또 프린터에는 구조상 무선랜 카드가 부착되어있지만, 물리적으로 외부 네트워크가 차단되어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기자들이 육안으로 봤을 때도 통신장비나 신호를 보내는 기계장치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한겨레

28일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 주장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관계자들이 사전투표 및 개표 공개 시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판석 선관위 선거국장은 “투·개표 관리는 선관위 직원 외에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 금융기관직, 일반시민 등 30만명이 참여 아래 이뤄진다”며 “단언컨대 이런 환경에서 선거부정을 저지르기 위해서는 선거관리에 관여한 모든 사람이 조작·관여를 하지않고는 불가능하다. 모든 의혹이 해소되고 더 이상 국력이 낭비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투표용지 유출과 빵 상자에 투표지를 보관했던 점 등에 대해서는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개표 사무에 완벽하지 못한 점도 있었고, 앞으로 개선할 점도 있었다. 앞으로 정비해나가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선관위가 이례적으로 시연까지 나섰지만, 이번 논란이 쉽게 가라앉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시연회에 입장하지 못한 유튜버와 공명선거쟁취총연합회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청사 앞에서 ‘부정선거’ 피켓을 들고 애국가를 부르며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한 참석자는 “시연회도 못 들어가게 했으니, 이런 건 쇼에 불과하다. 선거무효를 선언하고 수개표로 다시 개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겨레

보수 유튜버와 보수단체 지지자들이 28일 시연회가 열리는 중앙선관위 앞에서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장나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자회견 전부터 불복 의사를 밝혀온 민경욱 의원은 “음주운전 사고를 내놓고 한 달 뒤에 엄마 앞에서 운전 시연을 하느냐”며 “선관위 시연은 음주운전 피의자가 술깨고 나서 직접하는 셀프 음주측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와 함께 시연회 당일인 이날 오전 부정 개표의 증거라고 제시했던 투표용지 6장을 건넨 선거 참관인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법원에 선거 관련 증거 보전 신청을 했던 이언주 의원도 선관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부정선거냐 아니냐를 따지기 전에 오류가 생긴 개연성이 있는 분류기 등 전자개표시스템, 비밀선거원칙에 반하고 법적 문제가 있는 큐알코드, 믿을 수 없을 만큼 부실관리가 되고 있는 사전투표, 법적 선거운동 기간 보장을 위반한 사전투표 등이 문제”라며 “국민은 확실하지 않으면 의혹도 제기할 수 없느냐”고 항의했습니다.

이날 시연회에서 투표지분류기를 직접 분해해 외부 통신과의 연결이 없다는 것을 보여줬지만, 재차 해킹을 당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선관위 유훈옥 선거2과장은 이렇게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의혹만 제기하지 말고, 근거를 가지고 주장한다면 확인해드리겠다. 직접 해킹을 해보여주던지, 더이상 어떻게 해드려야 할지 방법을 제공하면 답하겠다.”

이보다 더 어떻게 자세히 설명을 하느냐는 선관위와 수개표를 다시 하기 전까지 인정하지 않겠다며 의혹을 제기하는 이들 사이에서 과연 접점을 찾을 수 있을까요. ‘불필요한 논쟁으로 인한 사회적 갈등을 봉합해 국민 화합을 도모하고, 투·개표 과정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높이기 위해’ 이번 시연회를 마련했다는 선관위의 목표는 아직 요원해보입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 ▶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