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6452 0092020052860416452 04 0402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76736000 1590676755000

"미국, 중국군 연관 中유학생 3000명 추방 검토” NYT

글자크기

폼페이오, 26일 백악관에서 트럼프와 논의

미국 대학·중국 정부 거센 반발 예상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국이 중국군과 연관된 중국 유학생이나 연구원 3000명의 비자를 취소하는 사안을 논의중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에 대한 대응 조치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군과 관계가 밀접한 대학과 관련있는 중국인 대학원생이나 연구원 3000명의 비자를 취소하는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화요일(26일) 백악관 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비자 취소 계획을 논의했다고 부연했다.

이 조치가 시행될 경우 미국 내 중국 유학생 최소 3000명 가량이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미국에 있는 중국인 학생 전체 규모인 약 36만 명에 비하면 적은 수지만, 대학원이나 연구기관에서 중요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이들일 수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법무부 등은 중국 인민해방군이 우수 유학생 일부에 접근해 사실상 산업 스파이로 키우는 경우가 있다고 보고 있다. FBI와 법무부는 미국 내 대학을 방문해 중국 유학생은 위협적 존재가 될 수 있음을 경고한 바 있다.

미 당국은 어느 중국 대학을 인민해방군과 가까운 관계로 보고 있는지 명단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뉴욕타임스는 미국 정부의 이런 움직임에 중국측이 크게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가 미국인 학생들에게 중국 비자나 교육과정을 제한하는 식으로 보복할 수 있다”며 “양국은 이미 무역과 기술분야 등에서 상호적인 제재와 보복 조치를 내놓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미국 대학의 반발 움직임이 예상된다. 뉴욕타임스는 미국 내 여러 학교 재정은 중국 등 외국인 학생들 등록금에 의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인을 상대로 한 미국의 비자제한 조치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미 정부는 지난 2018년 로봇, 항공, 첨단 제조업 등의 분야에서 연구하는 중국 유학생의 비자 유효기간을 5년에서 1년으로 단축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홍콩보안법, 대만 문제 등을 둘러싸고 미중간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이 중국 유학생 추방 조치를 취할 경우, 양국 갈등은 더 악화될 전망이다.

미 국무부는 뉴욕타임스의 보도와 관련해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