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6773 0432020052960416773 04 0401001 6.1.1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79292000 1590679324000

'사망자 10만 명 비보' 외면 트럼프, 뒤늦게 "매우 슬픈 이정표"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28일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 명을 넘어선 데 대해 "매우 슬픈 이정표"라고 말했습니다.

전날 오후 사망자가 10만 명을 넘겼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이를 '외면'하다 국가 최고지도자가 이에 '침묵'한다는 비판에 휩싸인 가운데 하루가 지나서야 뒤늦은 반응을 보인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방금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망자가 10만 명에 이르는 매우 슬픈 이정표에 다다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망자들을 '위대한 국민들'이라고 부르며 세상을 떠난 이들의 모든 가족과 친구들에게 진심 어린 위로와 사랑을 보낸다면서 "신께서 당신들과 함께하시길!"이라고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가 초기 부실 대응으로 인해 확산을 방치했다는 책임론에 휩싸여온 가운데 국가 최고지도자로서의 사과나 유감 표명 등의 언급은 일절 없었습니다.

전날 기상악화로 결국 불발된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참관하기 위해 플로리다를 방문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와 달리 백악관을 떠날 때도, 도착해서도 기자들의 질문 세례에 응하지 않은 채 자리를 뜬 바 있습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사망자 10만 명 기록'에 대한 언급을 피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왔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재산과 지지율, 여론조사 등 숫자에 사로잡힌 삶을 살아오고 대유행 중에도 특정 지표에 집착해왔지만, 미국인 10만 명 사망이란 암울한 이정표에는 평소답지 않게 침묵을 지키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 그 어떤 특별 기념행사나 묵념, 슬픔을 나누는 공개 행사를 잡고 있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국면에서 초기 부실 대응 책임론에 부딪히자 중국 및 세계보건기구(WHO) 책임론을 전면에 꺼내 들며 국면 전환을 시도하면서 조기 경제 정상화 드라이브에 가속페달을 밟아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형우 기자(dennoch@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