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6960 0182020052960416960 06 0601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85262000 1590685325000 related

데이식스, 사생활 침해로 스트레스 호소…JYP 측 “법적 대응할 것”(전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데이식스(DAY6)가 지나친 사생활 침해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28일 오후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에 “아티스트 안전 및 사생활 보호를 위해한 규정에 대해 수차례 공지한 바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티스트의 개인 일정이 이루어지는 장소를 지속적으로 방문하거나 그 부근을 배회하며 대기하는 등의 행위가 일반적인 정도를 넘어서면서 아티스트가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에 대한 지나친 권리 침해 행위의 증거(사옥 부근의 CCTV 영상물 등)를 수집 중에 있다”고 전했다.

매일경제

데이식스(DAY6)가 지나친 사생활 침해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그러면서 “추후 적발되는 아티스트 안전 및 사생활 침해 건에 대해서 해당 건이 동일인의 반복된 행위로 여겨지는 등 정도가 지나친 경우, 해당 인원의 경고 누적 회차 및 블랙리스트 적용 여부와 무관하게 법적 대응을 진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다음은 DAY6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E입니다.

DAY6를 아껴주시는 My Day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아티스트의 안전 및 사생활 보호와 관련하여 거듭 협조를 요청드립니다.

당사는 다음과 같이 블랙리스트 기준 행위를 규정하여 왔습니다.

매일경제

데이식스(DAY6)가 지나친 사생활 침해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 블랙리스트 기준 행위

1. JYP 사옥, 연습실, 작업실, 숙소 근처 등 비공개 스케줄에서 DAY6를 기다리는 행위

2. JYP 사옥, 연습실, 작업실, 숙소 혹은 그 외 목적지까지 DAY6(차량 포함)를 따라오는 행위

3. DAY6 멤버들의 개인적인 이동을 쫓는 행위

위와 같이 아티스트 안전 및 사생활 보호를 위해한 규정에 대해 수차례 공지한 바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티스트의 개인 일정이 이루어지는 장소를 지속적으로 방문하거나 그 부근을 배회하며 대기하는 등의 행위가 일반적인 정도를 넘어서면서 아티스트가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상대방의 명시적 의사에 반해 지속적으로 접근을 시도해 지켜보거나, 따라다니거나, 잠복해 기다리는 등의 행위를 반복적으로 행하는 것’은 현행법상 처벌이 가능한 권리 침해 행위이며, 당사는 아티스트에 대한 지나친 권리 침해 행위의 증거(사옥 부근의 CCTV 영상물 등)를 수집 중에 있습니다.

아울러, 추후 적발되는 아티스트 안전 및 사생활 침해 건에 대해서 해당 건이 동일인의 반복된 행위로 여겨지는 등 정도가 지나친 경우, 해당 인원의 경고 누적 회차 및 블랙리스트 적용 여부와 무관하게 법적 대응을 진행할 수 있음을 안내 드립니다.

모쪼록 DAY6가 편안한 일상과 휴식을 통해 보다 멋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My Day 여러분의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