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6435 0372020052960426435 01 01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19675000 1590719679000 related

달라진 통합당…합당 후 첫 당선자 총회서 통합-미래한국 ‘맞절’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제3차 당선자총회에서 인사 올리는 미래한국당 당선인들을 박수치며 환영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 당선자 총회에서 기존 통합당 당선자들과 미래한국당 소속이었던 비례대표 당선자들이 모두 일어나 맞절했다.

앞서 통합당만의 첫 당선자 총회에서 초선 의원들만 앞으로 불러내 인사를 시켰던 것과는 대조적인 풍경이다. 통합당은 지난해 새로운보수당 등과의 보수통합 후 첫 상견례 자리에서도 합류한 의원들만 인사를 시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날 행사는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 후 첫 당선자 총회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서 열린 당선자 총회에서 당선자들간 상견례를 주재하기에 앞서 “흔히 수가 많은 의원들이 앉아있고 적은 의원들이 앞에 나와 인사했는데, 지난번 새로운보수당 등과 합당할 때 ‘왜 우리만 앞으로 불러내 인사시키느냐’하는 말이 나와 조심스럽다”며 “고민 끝에 다른 방법이 없어서 오늘 오신 분들(비례 당선자) 나오셔서 인사해 달라. 너무 예민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그러면서 앉아있던 통합당 당선자들에게 일어서달라고 한 후 “서로 맞절하는 걸로 할까요”라며 “서로 한 몸이 돼서 고맙고 환영한다는 뜻으로 서로 인사하자”고 했다.

이에 통합당 당선자들도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환영의 박수를 치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앞으로 나온 비례대표 당선자들도 허리를 숙이며 훈훈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주 원내대표는 “원래 처음부터 함께 했어야 하는 우리들인데, 잘못되고 기형적인 연동형 비례제라는 선거법 때문에 피치 못하게 떨어져 있던 우리들이 합치게 됐다”며 “오늘부터 모두 동지로서 제대로 된 제1야당, 수권정당으로 자세를 갖추는데 힘을 합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인사 후 비례대표 당선자 전원에게 소감 발언을 권하며 “각자가 모두 헌법 기관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