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7285 0142020052960427285 08 0801001 6.1.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21695000 1590721703000

농어촌 마을이 스마트빌리지로 변신

글자크기
과기정통부, 4개지역 선정해 80억 투입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농어촌 마을이 스마트빌리지로 변신해 자율주행 셔틀이 운행되고 드론이 자율비행하면서 농작물의 생육정보를 파악해 수확량을 예측하게 됐다.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을 농어촌에서도 향유할 수 있도록 지능정보기술 서비스 사업을 확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에 제주특별자치도 구좌읍, 김해시 진영읍, 강진군 강진읍, 완주군 봉동읍 등 4개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4개 지역에 총 80억원을 지원해 1개 지역당 5개, 총 20개 서비스를 보급한다. 성공적으로 개발·적용한 후, 운영성과에 따라 전국에 확산할 수 있는 스마트빌리지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우선 제주 구좌읍에는 전기기반의 자율주행 셔틀을 도입해 일정 구간 시범운영된다. 또 해녀들의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를 이용해 잠수시간이나 깊이 위치 등을 수집하고 모니터링하는 서비스가 적용된다.

김해시 진영읍은 지속가능한 도·농 복합형 스마트 혁신 마을로 탈바꿈한다. 로터베이터와 쟁기를 부착한 자율작업 트랙터를 도입해 농사일이 쉬워 진다. 스마트 건강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체성분 분석, 혈압·혈당 검사 등 IoT 헬스케어 기기를 이용해 주민 스스로 건강 관리하는 환경을 만든다. 이를 통해 개인별 검사 이력을 비교 분석해 질병 예방 정보 제공 및 이상 시 보호자에게 내용을 전달한다.

강진군 강진읍은 강진 고려청자를 원격체험할 수 있도록 AR·VR을 적용한 사이버 도예 공방 서비스를 구축한다. 또 마을 주민들이 ICT를 활용해 농사 짓는데 필요한 정보를 얻는다. 농작물의 생육환경 데이터와 병해충 이미지를 수집·분석해 작물별 생육상태와 병해충 방제 시기 등 정보를 제공 받는 것이다.

완주군 봉동읍은 고령자 등의 보행자를 자동인식해 신호를 변경하는 신호등과 바닥형 보조 신호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