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7619 0962020052960427619 05 0507001 6.1.11-RELEASE 96 스포츠서울 59876545 false true true false 1590723307000 1590723311000

故 최동원 모친 김정자 여사, '사기피해 사건' 해결 실마리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故 최동원의 모친 김정자 여사가 사직구장에서 시구를 하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사기피해를 당한 고(故) 최동원(전 롯데 투수) 모친 김정자 씨 사건이 해결 가닥을 잡았다.

부신지방검찰청 동부지청은 지난 28일 김 씨를 상대로 거액 사기를 저지른 피고소인 J를 사기죄로 불구속 기소했다. J는 지난 2017년 4월 자신을 대학교수라고 밝히며 김 씨에게 “앞으로 어머니처럼 모시겠다”고 접근했다. J는 김 씨에게 “새 아파트 분양신청에 당첨됐다. 계약금과 중도금을 내야한다”고 거짓말 해 900만원을 편취하고, 자신의 지인에게 1억원을 빌려주면 이자를 받을 수 있다고 꾀어 대출을 받도록 유도했다. J는 김 씨에게 받은 1억원을 몰래 만든 증권사 계좌와 자신의 명의 계좌로 송금하게 해 개인용도로 쓰는 등 지속적인 금융 사기 행각을 벌여왔다.

김 씨는 지난 2018년 10월 부산 남부경찰서에 J를 사기죄로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 4월 J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는데, 1년 넘게 검찰에서 해당 사건을 방치했다. 최동원 기념사업회측은 “J와 그 남편이 대학교수라 검찰이 이 사건을 방치한 게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며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J에게 수차례 협박 등을 받으면서도 김 씨는 아들의 명예에 흠이 날까 노심초사 하며 혼자 끙끙 앓았다. 최근 언론 보도로 해당 사건이 알려지고, 국회의원과 인권변호사 등이 김 씨를 돕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검찰도 움직이기 시작해 지난 27일 J를 불구속 기소해 조사에 착수했다.
스포츠서울

故 최동원 감독 모친 김정자 여사.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최동원 기념사업회는 “사건의 전모를 밝히기 위해 애를 쓴 언론 관계자와 김 여사님의 소식을 접하고 한걸음에 부산으로 달려와 위로와 법률 조언을 아끼지 않은 송영길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 바쁜 와중에도 김 여사의 실질적 법률 조력자로 노력 중인 강윤경 법무법인 정산 대표변호사에게도 감사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지만 최동원 기념사업회는 해당 사건이 마무리될 때까지 관심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씨 몰래 증권계좌가 만들어지고, 아무 제약없이 범죄 도구로 활용될 수 있는지 등도 해당 증권사를 상대로 책임을 추궁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사업회 관계자는 “김 여사를 상대로한 사기사건은 개인의 피해로 국한할 일이 아니다. 홀로 사는 노인을 상대로 사기행각을 펼치는 범죄는 매년 수 십건 이상 발생한다. 그러나 사건 피해자 대부분이 고령이고, 법 조력의 사각지대에 있기 때문에 제대로 된 피해보상은 고사하고, 오히려 피해자가 피해를 떠안는게 다반사”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혼자 사는 노인을 대상으로 하는 사기 사건이 근절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