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9321 0432020052960429321 02 0201001 6.1.12-RELEASE 43 SBS 59773481 false true true false 1590728520000 1590736692000 related

노태우 장남, 5·18 묘지 참배…아버지 이름으로 헌화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5·18 묘지에 무릎 꿇은 노재헌 씨 (사진=국립 5·18 민주묘지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55) 씨가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노 전 대통령의 이름으로 헌화했습니다.

29일 국립 5·18 민주묘지 관리소에 따르면 재헌 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광주 북구 운정동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습니다.

재헌 씨는 묘지 들머리인 민주의 문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리며 대한민국 민주화의 씨앗이 된 고귀한 희생에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며 방명록을 작성했습니다.

SBS

아버지의 이름이 적힌 조화를 헌화하는 노재헌 씨 (사진=국립 5·18 민주묘지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참배단으로 이동한 재헌 씨는 '13대 대통령 노태우 5·18 민주 영령을 추모합니다'는 글귀가 적힌 조화를 헌화했습니다.

참배를 마친 재헌 씨는 인근 민족민주 열사 묘역에 안치된 이한열 열사의 묘도 참배했습니다.

이 열사의 묘에는 어머니 김옥숙 여사의 이름이 적힌 조화를 헌화했습니다.

SBS

고 이한열 열사 묘 참배하는 노재헌 씨 (사진=노재헌 씨 측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여사는 1988년 2월 25일 노 전 대통령 취임 직후 이곳을 찾아 이 열사를 참배한 바 있습니다.

재헌 씨는 지난해 8월 처음으로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아버지를 대신해 사죄했습니다.

이후 같은 해 12월 오월어머니집에 들러 정현애 이사장 등 피해 당사자를 만나 다시 한번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