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9738 0372020052960429738 01 01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29390000 1590730183000 related

윤미향 "정대협, 세 차례 모금 진행…할머니께 균등 분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기간에 불거진 부정 의혹 등에 대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현정·김용재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29일 "직접 피해자들에게 현금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정대협은 그동안 전체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모금을 세 차례 진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992년 운동의 시작 단계에서 피해자들의 생활이 너무나 힘들어 보여 국민모금을 한 차례 진행했고, 그 모금액은 당시 신고한 피해자들에게 균등하게 250만원씩 나눠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번째는 일본정부가 법적배상이 아닌 민간위로금 모금을 통한 아시아 여성평화국민기금을 조성, 피해자들에게 위로금을 지급한다고 할 때, 이에 할머니들과 함께 적극 반대하였고, 시민모금에 더해 한국 정부가 아시아여성국민기금에 상응하는 지원금 약 4300만원을 전달했다"고 했다.

그는 또 "세 번째, 2015 한일합의를 무효화하고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국민모금을 진행했고, 10억엔을 거부하는 할머니들에게 모금액 1억원씩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윤 당선인은 "정대협은 생존자복지 활동을 포함해 문제 해결을 위한 다방면의 활동을 공개적으로 해왔으며, 이러한 활동이 할머니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하며 활동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할머니들에 대한 생활비 지원 등 복지사업의 경우 이미 30여년 전부터 정대협 주도의 입법운동으로 1993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지원 및 기념사업지원법’이 제정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수행하고 있다"며 "따라서 왜 성금을 전부 할머니에게 지원하지 않느냐는 일부의 비난은 그간의 성과와 정대협·정의연 운동의 지향을 살피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반박했다.

ren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