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9890 0102020052960429890 03 0301001 6.1.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29471000 1590729681000 related

김지형 삼성 준법위원장 “김용희씨 합의 성사 애쓰신 분들께 감사”

글자크기
서울신문

김지형 전 대법관 기자간담회 -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지형 전 대법관(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이 9일 서대문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김용희씨 전격 합의 높게 평가한 삼성 준법감시위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61)씨가 강남역 철탑 고공농성을 중단한다는 소식과 관련해 “합의과정에 직접 관여하신 분들뿐 아니라 보이지않는 곳에서 합의 성사를 위해 애쓰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강남역사거리 CC(폐쇄회로)TV 철탑 위에서 고공농성을 해온 김씨가 삼성과 합의했다는 소식을 듣고 이같이 말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7일 대국민사과를 한 지 한달도 안 돼 김씨의 농성 문제가 해결되자 감사의 표시를 한 것이다. 대국민사과 당시 이 부회장은 준법감시위가 주요 의제로 꼽은 경영권 승계, 노조문제, 시민단체 소통, 준법 감시 등에 대에 ‘무노조 경영영을 종식하고 준법감시위의 독립적 활동 지속’을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대해서도 준법감시위는 ”이 부회장의 답변 발표가 직접 이뤄지고 준법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점에 대해 의미 있게 평가한다”면서 “준법 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 수립,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 시민사회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삼성해고자고공농성공대위에 따르면 공대위와 삼성 측은 전날 오후 6시쯤 서울 모처에서 만나 공식적인 사과와 명예회복, 명예복직, 실질적 보상 등 요구안 전부에 대해 합의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김씨는 복직을 요구하며 철탑에 오른 지 355일 만에 시위를 중단하게 됐다.

1982년부터 창원공단 삼성항공(테크윈) 공장에서 일하던 김씨는 경남지역 삼성 노동조합 설립위원장으로 활동했다는 이유로 1995년 5월 말 부당해고 당했다며 삼성을 상대로 사과와 명예복직 등을 촉구하는 시위를 해왔다. 24년 넘게 투쟁을 이어오던 김씨는 회사에 계속 다녔다면 정년을 맞았을 지난해 7월 10일을 한 달 앞두고 삼성전자 서초사옥 인근인 강남역 CCTV 철탑 위로 올라가 시위에 돌입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