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0121 0562020052960430121 06 06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29931000 1590729978000 related

‘스타벅스 건물주’ 박명수도 이해 안 되는 ‘커피 680잔 사건’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방송인 박명수(사진 오른쪽)가 라디오 방송에서 최근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는 ‘스타벅스 커피 680잔 사건’을 언급했다.

29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왼쪽)팀장이 출연해 대화를 나눴다.

이날 전민기 팀장은 “오늘 ‘스타벅스’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볼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연간 언급량이 총 273만 건 정도 되며 겨울에는 다이어리 때문에 최고치를 찍고 이번에는 사은품 서머레디백 때문에 작년 동기간대 대비 200% 가량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팀장은 “최근 ‘스타벅스’ 관련 연관 검색어 1위는 기프티콘, 2위는 사은품이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저는 오토바이 타고 다니면서 커피를 하루 몇 잔씩 마시니까 핑크색 가방을 구했다. 받는 자체가 재미있다. 막상 집에 갖다 놓으니까 안 쓰게 된다”며 최근 화제를 모은 스타벅스 사은품 가방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전 팀장은 “17장 스탬프 찍는 재미인데 웃돈 주고 팔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만 사은품이 인기가 많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미국하고 우리나라만 디자이너가 있다고 하더라. 스타벅스에서 1년에 매출이 1조 정도라고 하더라”라며 “300잔씩 사서 버린 건 아깝더라. 상황은 잘 모르겠지만 그 자체로는 낭비 같다. 우리나라가 놀 게 없어서 그렇다”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세계일보

한때 성신여대 학생들 사이에서 ‘스타명수’로 불리며 화제가 된 박명수 부인 한수민씨 소유 건물. 사진=스타벅스 코리아

앞서 지난 22일 여의도에 있는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한 고객이 커피 680잔을 주문한 후 1잔만 챙겨가 그 목격담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고객은 커피 17장 당 한 개씩 선착순으로 주어지는 여름 한정 가방과 의자를 받기 위해 커피 680잔, 총 278만8000원 상당의 커피를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매장에서는 고객이 주문한 커피를 모두 무료로 손님들에게 나눠줬지만 결국 300잔은 버리게 됐다는 후문이 전해지고 있다.

한편 박명수는 아내인 피부과 의사 한수민씨와 함께 ‘스타벅스’ 재테크를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부부가 오래된 건물들을 매입해 리모델링을 거친 후 스타벅스를 입점하고 당초 가격보다 비싼 값에 되팔아 시세 차익을 거둔 사실이 일부 언론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최서영 온라인 뉴스 기자 sy202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