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3978 1112020052960433978 03 0305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6047000 1590741958000 related

"주력산업 코로나 극복 위해 100조 유동성 공급해야"

글자크기

26개 경제 기관 '산업발전 포럼'

정만기 회장 "車 개소세 감면 연장

해외현지법인 금융지원대책 필요"

정세균 "정부 전폭적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100조원의 유동성을 정부가 공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동차산업연합회·중견기업연합회 등 26개 기관은 2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포스트코로나19 주력산업별 비전과 과제’를 주제로 열린 제3차 산업 발전포럼에서 이같이 요구했다. 이날 포럼은 코로나19 감염 여파를 감안해 당초 계획보다 규모를 줄인 가운데 문승욱 국무2차장, 서정선 마크로젠 회장, 이완근 신성ENG 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영상 축사를 통해 “오늘 행사는 우리 산업계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재택근무·온라인교육 등 비대면 활동이 새로운 일상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세계적 수준의 정보기술(IT)을 보유하고 있는 우리는 이러한 디지털 전환을 선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한국판 디지털 뉴딜 사업’으로 기업들의 노력을 적극 지지하겠다고 덧붙였다.

포럼에서 ‘코로나19 이후 우리의 글로벌경쟁산업 전망과 과제’ 발표를 맡은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현재는 반도체·디스플레이·조선·자동차 등 대부분 업종에서 중국의 도전에 직면해 있고 항공기 제조, 바이오 등에서는 수십 년째 진입도 못 하고 있다”고 현실을 진단했다. 정 회장은 이를 위해 “단기적으로는 전자통신 50조원, 자동차 32조8,000억원, 기계 15조5,000억원, 석유화학 2조4,000억원, 섬유 4조6,000억원 등 5개 업종에서만 105조3,000억원의 유동성 애로가 발생하고 있다”며 “기간산업안정기금 40조원과 업종별 특별보증규모 등을 필요시 더 확대하고 금융 사각지대에 놓인 해외현지법인에 대한 특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정부를 향해 호소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10대 업종들은 이날 포럼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현 상황을 진단하고, 이에 맞는 정부의 지원책을 촉구했다. 특히 자동차 업계의 경우 코로나19가 확산하며 자동차산업의 글로벌 공급망 붕괴로 인한 생산 차질, 글로벌 수요 감소(-44.8%) 등으로 더 큰 위기에 직면했다고 토로했다.

자동차 업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안으로 △개소세 감면연장, 취득세 감면 등 내수진작책 △부품업계 경영위기 극복을 위한 조속한 금융지원책 △현행 0~2% 수준밖에 안 되는 정부의 연구개발(R&D) 세액공제율 최대 25%까지 상향 조정 △대기업 설비투자 세액공제율 10% 상향 등 5개의 정책을 건의했다./박한신기자 hs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