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5180 0352020052960435180 02 0213001 6.1.12-RELEASE 35 한겨레 59773481 false true true false 1590738840000 1590740105000 related

대전현충원, 전두환 친필 현판 ‘안중근체’로 교체

글자크기
한겨레

국립대전현충원이 29일 현충원 현판 ‘현충문’을 새 현판으로 교체한 뒤 제막을 하고 있다. 현충원은 그동안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친필 현판이 걸려 있었지만 이날 ‘안중근체’로 제작한 새 현판을 달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립 대전현충원에 설치돼 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쓴 현판이 29일 ‘안중근체’로 교체됐다.

국가보훈처는 이날 “국립묘지가 갖는 국가 정체성과 국민 통합을 고려해 지속해서 이견이 있었던 대전현충원 현판을 교체했다. 현판 교체로 대전현충원과 국가 유공자의 영예가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지난 1985년 11월 대전현충원 준공을 기념해 친필로 ‘현충문’이란 대전현충원 글씨를 썼으며, 대전현충원 등은 이 글씨를 키워 제작한 현판을 35년 동안 관리해왔다.

하지만 그동안 전 전 대통령의 행적 등을 이유로 현판 교체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 보훈처는 역사·문화재·보훈·법률 등 관련 분야 전문가 의견과 자문 등을 거쳐 이날 현판 교체를 추진해왔다. 국가보훈처와 국립현충원 등은 이날 2시간에 걸쳐 전 전 대통령의 묵은 현판을 떼고 새 현판을 달았으며, 오후 4시께 임성현 대전현충원장 등의 참석속에 새 현판 제막식을 진행했다.

한겨레

지난 4월 당시 전두환씨의 친필 현판이 걸려있던 모습. 한겨레 김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 현판은 ‘안중근체’다. ‘안중근체’는 안중근의사기념관·저작권위원회가 안중근 의사가 자필로 쓴 <장부가> 한글 원본에서 따온 글씨로 지난해 만들었다. 보훈처는 “안중근 의사는 대표적 독립운동가이자 독립군 참모중장으로서 군인 정신의 귀감이 되는 위인이다. 국립묘지를 대표하는 현충원에 안중근 정신을 담게 됐다”고 밝혔다.

전 전 대통령은 ‘여기는 민족의 얼리 서린 곳~ 이 언덕을 보호하리라.’ 내용의 헌시도 썼으며, 이를 시비로 제작해 현충원에 설치했다. 임성현 대전현충원장은 “기존의 현판은 역사성 등을 고려해 폐기하기 않고 국가기록원에 보관할 것”이라며 “전 전 대통령이 현판 글씨와 함께 써 현충원에 남아 있는 헌시비도 6~7월께 ‘안중근체’로 교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최예린·오윤주 기자 sting@hani.co.kr

한겨레

29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있던 전두환 전 대통령 친필 현판이 철거되고 ''안중근체'' 현판이 공개됐다. 사진 위부터 전두환 친필 현판, 안중근체 현판. 연합뉴스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