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5620 0292020052960435620 08 0804001 6.1.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9980000 1590751774000

[MSC] 징동전 POG ‘비디디’ 곽보성, “챔피언 상대 부담감 없었다”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종로, 임재형 기자] 젠지가 ‘LOL 프로 리그(이하 LPL)’ 챔피언 징동을 가볍게 꺾고 1승을 확보했다. POG에 선정된 곽보성은 “징동이 중국 챔피언이지만 LCK 팀과 스타일이 비슷해 부담감은 없었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젠지는 29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0 미드 시즌 컵(이하 MSC)’ 2일차 그룹스테이지 B조 징동과 경기서 승리했다. 아지르를 선택한 곽보성은 아펠리오스를 가져간 ‘룰러’ 박재혁과 함께 엄청난 화력을 선보이며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 응한 곽보성은 LPL 1위 징동을 꺾은 소감을 묻자 “부담감은 없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곽보성에 따르면 징동은 LCK 팀과 스타일이 비슷하다. 곽보성은 “맞춰 싸우다보면 승산이 충분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징동에서 프로 생활을 했었던 ‘클리드’ 김태민의 “느낌이 좋다”는 자신감과 함께 젠지는 경기력에 날개를 달았다. 1경기에서 선택한 아지르에 대해서도 곽보성은 “언제 뽑아도 좋다. 선택했을때 자신감도 항상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인터뷰를 마치며 곽보성은 “많은 팬들이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우리가 잘하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2팀이 남았는데, 꼭 다 이겨서 3승으로 마무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lisc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