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6209 0512020052960436209 05 0507002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41333000 1590741348000

[덕아웃&] 노수광, 퍼펙트 깨진 다이빙캐치 "서로 미룰 수 없었다"

글자크기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5회말 수비를 마친 노수광과 정진기가 정수성 코치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0.5.2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스1) 정명의 기자 = SK 와이번스 노수광이 이건욱의 퍼펙트 행진을 마감한 수비에 대해 설명했다.

노수광은 지난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 5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재호의 우중간 타구에 몸을 던졌다. 그러나 타구는 노수광의 글러브를 스치며 뒤로 빠졌다. 중견수 노수광과 우익수 정진기도 공을 함께 쫓았고, 결국 김재호는 2루에 안착했다.

퍼펙트 행진을 벌이고 있던 선발투수 이건욱은 곧바로 박세혁에게 볼넷을 내주며 흔들렸다. 그러나 실점 위기를 넘긴 뒤 6회말까지 마운드에 올라 5⅓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SK는 6-1로 두산을 꺾었다.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된 경기. 이건욱도 경기 후 "퍼펙트가 깨진 아쉬움보다 동료들이 다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타구를 잡으려다 충돌한 노수광과 정진기를 걱정했다.

노수광에게는 아쉬움이 남는 플레이였다. 그러나 후회는 없었다. 다음날인 2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한화 이글스와 홈 경기를 앞둔 노수광은 "아쉽지만 낮은 타구라 서로 미룰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정진기와 충돌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노수광은 "투수도 아쉬울테고 우리도 미안하지만, 둘 다 공을 잡으려고 하다가 나온 상황"이라며 "(정)진기와 수비 위치에 대해 더 많이 얘기를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올 시즌 노수광은 SK 타선을 이끌고 있다. 15경기에서 타율 0.359 2타점 7득점 1도루를 기록 중이며, 지난 24일 KIA 타이거즈전에서는 연장 12회말 끝내기 안타를 터뜨리기도 했다.

노수광은 "맡은 바 최선을 다하려고 할 뿐이다. 결과가 좋은 것은 덤"이라며 "팀이 순위(10위)는 밀려 있지만 1번타자로 어떻게든 살아나가려 노력하고 있다. 다른 선수들도 이기려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