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6750 0242020052960436750 03 0304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42898000 1590742915000 related

日제품 불매운동, 닛산·올림푸스 등 한국시장 철수로…

글자크기

닛산·올림푸스한국·지유 등 한국시장 철수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는 단기적 요인"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한국시장에서 철수하는 일본 기업이 하나둘 속출했다. 일본 자동차기업 닛산은 올해 말 이후로 한국 시장에서 닛산 및 인피니티 브랜드를 철수하기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로써 16년 만에 한국 시장에서 떠난다.

올해 한국시장에서 철수하기로 한 일본 기업은 올림푸스한국의 카메라 사업, 유니클로 자매 브랜드 ‘지유(GU)’, 데상트코리아의 키즈라인 ‘영애슬릿’ 오프라인 매장이다. 지난해부터 본격화된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후유증인 것으로 풀이된다.

불매운동의 여파로 한국 닛산은 연간 3049대 팔렸다. 2018년 5053대에 비해 39.7% 줄어든 수치다. 특히 인피니티는 지난 4월 기준 수입 자동차 점유율이 0.24%(56대)에 그쳐 전년 동기 대비 73.5% 감소했다. 실제로 닛산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진 웹사이트인 노노재팬의 ‘일본제품 불매 운동 리스트’에 올라가 있다. 이 밖에도 일본제품 불매 운동 리스트에는 일본 의류 업체 중 데상트, 유니클로, 무인양품 등이 있다.

이데일리

(자료=노노재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자매브랜드 지유도 지난 2018년 한국에 첫 매장을 선 보인 후 2년만에 철수한다. 오는 8월 오프라인 매장을 접고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일부 제품만 판매할 예정이다.

데쌍트의 영애슬릿도 사정이 다르지 않다. 롯데·신세계·현대 등 국내 중 백화점과 쇼핑몰 등 총 47개의 단독 매장을 운영하고 있었지만 오는 8월부터 순차적으로 폐점하고 일반 매장에 통합 운영한다. 데상트코리아의 매출은 6156억원으로 전년(7270억원)대비 15% 감소했다.

올림푸스한국도 오는 6월 30일 국내 카메라사업을 종료한다. 최근 몇 년간 한국 카메라 시장이 급격히 축소되고 성과 달성을 이루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직영점 ‘브랜드 스토어’와 공식 온라인 쇼핑몰인 ‘이스토어’도 폐점한다. 앞으로 의료사업을 중심으로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이경묵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일본 무역분쟁으로 고조된 반일감정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까지 이어졌다”며 “일본은 불매운동의 영향이 단기적으로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생각보다 여파가 오래가고 눈에 보이는 실적치 감소로 인해 사업을 접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코로나 19’로 인한 매출감소는 단기적 요인이라서 일본기업의 한국 시장 철수의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