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6780 1192020052960436780 04 0401001 6.1.1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0742962000 1590742968000

獨 물류센터서도 집단감염…伊, 방역확인증 요구 논란

글자크기
獨 물류센터서도 집단감염…伊, 방역확인증 요구 논란

[앵커]

국내 물류센터로 번진 집단감염이 계속 확산하는 가운데 독일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도 집단 감염이 발생했습니다.

이처럼 유럽에서 봉쇄가 완화하면서 집단감염사례가 속출하고 있는데요.

이탈리아의 일부 지역에선 관광객에게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방역확인증을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코로나19 관련 생활통제조치가 완화된 독일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교회와 식당에 이어 이번엔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도 직원 70여명이 무더기로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이 업체에는 1천여명이 근무하고 있는데, 인근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감염사례가 이번 집단감염과 연관돼 있어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유럽에서는 단계적 봉쇄 완화가 확대되면서 이처럼 집단감염이 다시 고개를 들자 재확산을 막기 위한 갖가지 아이디어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여름 휴양지인 사르데냐섬은 관광객에게 코로나19가 걸리지 않았다는 방역확인증을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논란입니다.

다음달 3일부터 시행되는 전국적인 이동 자유화를 우려한 방안으로 보이는데 중앙정부가 방역 정책의 통일성을 강조하며 반대하고 있어 갈등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프랑스에서도 음식점과 카페들이 다시 문을 열고 손님을 받기 시작했는데,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부심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한 디자이너는 손님들이 감염 우려 없이 안전하게 식사를 하면서도 좌석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특수아크릴수지로 원통형 보호기구를 고안했습니다.

<크리스토프 게르니곤 / '플렉스이트' 개발 디자이너> "매듭을 풀어서 씻고 다시 쉽게 설치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뒤가 열려 있어서 고객들이 쉽게 원통 안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한편, 전세계 감염자는 이번 주말에 6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사망자는 이미 36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