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8846 0432020052960438846 03 0301001 6.1.12-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90752574000 1590756806000 related

코로나 치료제로 '렘데시비르'…어떤 환자에 투여하나

글자크기

식약처, 특례수입 승인 절차 착수

<앵커>

미국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긴급 승인한 '렘데시비르'에 대해 우리 정부도 수입 승인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어떤 환자에게 어떻게 사용되는 것이고, 또 우리가 원한다면 얼마든지 살 수 있는 것인지, 조동찬 의학전문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식약처가 코로나19 치료제로 '렘데시비르'의 특례수입 승인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긴급하게 필요한 약을 충분한 임상시험이 없이 제한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려는 것입니다.

[이의경/식약처장 : 임상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와서 도입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국내 환자가 포함된 다국적 임상시험에서 렘데시비르는 입원 기간을 15일에서 11일로 4일 줄이고, 치명률을 11.9%에서 7.1%로 낮추면서도 심각한 부작용이 흔하게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어떤 환자에게 얼마나 투여할지가 정해지지 않았는데,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은 미국과 중국 등에서 발표된 3편의 임상시험을 토대로 가이드라인을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증세가 시작된 지 10일을 넘지 않은 산소 치료가 필요한 환자를 대상으로 5일 투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투여 5일째 인공호흡기나 에크모 치료 등이 필요한 중증 상태일 때는 추가로 5일을 더 투여하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규한/식약처 의약품정책과장 : (렘데시비르가) 중증 환자 치료 기간을 단축하는 점과 일반적인 환자에 대해서도 치료 옵션(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5일 투여가 10일 투여 그룹보다 치료 효과도 좋고 부작용 비율도 낮았지만, 중증 환자에서는 열흘 치료하는 것이 사망률이 더 낮았습니다.

팬데믹, 즉 전 세계적 유행 상황에서 국내 환자 사용이 결정된 만큼 안정된 가격에 충분한 물량을 공급받기 위한 전략이 필요해졌습니다.

식약처는 렘데시비르의 공급가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신속하게 국내 필요량을 파악해 제조사와 협상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김호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동찬 기자(dongcharn@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