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9296 1092020052960439296 02 0201001 6.1.1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0754906000 1590755338000 related

내일부터는 ‘국회의원’ 윤미향… 검찰 수사 어떻게 되나?

글자크기

[앵커]

윤미향 당선인의 국회의원 임기는 내일(30일)부터 시작됩니다.

윤 당선인은 국회의원으로서 불체포 특권을 갖게 되지만 검찰 수사에는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검찰 수사에서 풀어야 할 의혹들을 문예슬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내일(30일)부터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하는 윤미향 당선인은 국회 회기가 시작되면 불체포 특권을 갖게됩니다.

이를 의식한 듯 오늘(29일) 기자회견에서도 검찰 수사에 적극 응하겠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 "(불체포 특권 생기시는데 검찰 소환하면 응하실 생각입니까?) 저는 피할 생각은 없습니다."]

제기된 의혹들을 하나하나 설명했지만 모든 의문이 해소되지는 않았습니다.

먼저 개인계좌로 모금한 돈을 개인적으로 쓴 적은 없다면서도,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 "하지만 제 개인 계좌를 통하여 모금하였다고 해서 계좌에 들어온 돈을 개인적으로 쓴 것은 아닙니다."]

구체적인 사용 내역은 검찰 수사를 이유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 "(개인계좌로 받은 후원금 내역 공개하실 생각은 없으십니까?) 그건 검찰에서 상세하게 소명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법인 계좌가 따로 있는데도 개인 계좌를 이용한 부분은 검찰의 주요 수사 대상입니다.

특히 등록되지 않은 계좌를 이용해 후원금을 받은 의혹은 기부금품법 위반에 해당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와 함께 윤 당선인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경기도 안성 쉼터 매입과 매도 과정이 업무상 배임에 해당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주 서울 마포구에 있는 정의연과 그 전신 정대협의 사무실을 두 차례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번 주 정의연의 회계 담당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두 차례 소환한 검찰은 조만간 정대협의 과거 회계 담당자 등 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한 뒤 윤 당선인을 직접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문예슬 기자 (moonster@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