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9625 0042020052960439625 02 02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756692000 1590757446000 related

쿠팡 부천 물류센터, 소독 후에도 바이러스 검출..."쿠팡맨 전파 가능성은 작아"

글자크기

소독 후에도 바이러스 검출…"쿠팡맨 전파 가능성은 작아"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서 확진자 나온 다음 날 소독"

물류센터 폐쇄 당일인 지난 25일에도 소독 진행

[앵커]
쿠팡 부천 물류센터 작업장에서 검체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안전모와 작업장 PC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나왔습니다.

배송물품에도 바이러스가 묻어있던 건 아닌지 걱정하는 분들도 있을 텐데요.

정부는 '쿠팡맨'을 통한 감염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쿠팡 측이 부천 물류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것을 알게 된 건 지난 24일, 첫 감염자가 나오고 하루 뒤였습니다.

쿠팡 관계자는 물류 센터를 비우고 소독을 마친 뒤 오후쯤 작업자를 투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직장폐쇄 당일인 지난 25일 새벽에도 소독을 추가로 진행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쿠팡 관계자 : 24일에 첫 번째 확진 환자가 나오고 나서 방역을 했고요. 그리고 25일에도 방역을 했습니다. 새벽에.]

하지만 철저한 소독 작업을 벌였다는 해명과 달리 물류 작업장 군데군데 바이러스 흔적이 남아있었습니다.

방역 당국이 물류센터 안 작업장과 휴게실 등에서 검체 67건을 채취한 결과, 안전모와 작업대 부근 컴퓨터에서 바이러스가 발견된 겁니다.

쿠팡의 마지막 소독이 진행되고 이틀 뒤에 이뤄진 점검이었습니다.

당국은 작업장이 5층 규모에 달하는 만큼 방역이 꼼꼼하게 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사후 소독이 부실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희영 /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장 : 그곳에 바이러스가 있었다는 사실은 확실히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식의 소독은 지금보다 훨씬 더 충분한 시간과 인력을 투입해서 소독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센터 곳곳에 묻은 침방울이 접촉을 통해 전파됐을 가능성이 나오면서, 택배를 받는 사람들도 덩달아 신경이 쓰이고 있습니다.

바이러스가 묻은 택배를 통해 집 앞으로 이를 배송해주는 이른바 '쿠팡맨'뿐만 아니라 택배를 받는 사람도 감염 우려에 노출될 수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바이러스가 살아있는 시간은 제한적이라 실제 감염력이나 위험성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게 방역 당국의 설명입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쿠팡맨이 감염됐을 가능성이나 그로 인해서 감염이 확산할 가능성은 그렇게 크다고 보진 않고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좀 더 모니터링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대신 당국은 물류센터에서 택배 물품을 받아 쿠팡맨에게 전달해주는 간선 기사 6백여 명에 대해서는 검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센터 내 작업자와 화장실이나 흡연실 등 공용공간을 같이 이용했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전수조사와 함께 다음 달까지 전국 물류센터 32곳에 대한 방역 긴급 점검을 마친다는 계획입니다.

YTN 정현우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