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9631 0352020052960439631 01 0106001 6.1.1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57446000 1590773710000 related

성주 사드 기지에 한밤 기습 장비 반입

글자크기
국방부 “노후장비 교체·시설물 개선

한미 협의 거쳐…중국에 사전설명”

항의농성 시민단체·주민 강제 해산


한겨레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앞서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사령부가 28일 밤부터 29일 새벽까지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일부 장비를 기습적으로 들였다. 국방부는 발사대나 레이더 등의 반입은 없었으며 기한이 지난 장비를 교체했다고 밝혔다. 교체 장비에는 ‘유도탄’(요격미사일)도 포함됐다.

국방부는 “28일 밤부터 오늘(29일) 아침까지 주한미군 성주 기지 지상 수송을 지원했다. 기지에서 근무하는 한·미 장병의 건강·위생·안전 등을 보장하는 데 필요한 일부 시설물 개선 공사와 사드 체계 일부 장비의 성능 보장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노후 장비 교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29일 밝혔다.

국방부는 “사드의 성능 개량과는 무관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중국에 설명을 미리 하고 양해를 충분히 구했다”고 전했다. 중국 쪽 반응은 나쁘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국방부는 “주한미군이 올해 초 국방부로 지상 수송 지원을 요청했는데, 성주 기지 진입로에는 사드체계 반대 시위 활동이 진행되고 있어 불가피하게 경찰이 수송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한·미가 협의해서 시간을 정했다”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인적 접촉을 줄이고자 야간에 추진”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언급을 피했지만, 이번 ‘한밤 기습 수송작전’은, 시민 반대로 장비 교체가 미뤄지는 상황에 대한 미국 쪽의 강력한 불만 제기 때문이라고 전해진다.

이날 반입된 ‘노후 장비’에는 발전기·전자장비·냉난방실외기·유도탄 등이 포함됐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전원을 공급하는 발전기와 데이터를 수집하는 전자장비를 교체했다. 시한이 넘은(수명이 다한) 유도탄을 같은 종류, 같은 수량으로 들여왔다”고 말했다. 수명이 다한 요격미사일을 같은 종류·수량의 새것으로 바꿨을 뿐, 추가 반입은 없었다는 얘기다. 현지 시민들이 제기한 발사대·레이더 반입 의혹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 추가 자산이 들어온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이번 수송작전이 사드 정식 배치 준비 작업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일반환경영향평가가 끝나고 정식 배치한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라는 원론적 답변으로 대신했다. 정부는 현재 “일반환경영향평가 절차를 준비 중”이며 “법에 정해진 내용과 절차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정부 방침”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한편, 주한미군의 사드 기지가 있는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달마산(해발 680m) 입구 진밭교에서는 시민사회단체 회원과 주민 50여명이 28일 밤 9시부터 농성을 벌였다. 경찰은 47개 중대 3700여명을 투입해 29일 새벽 4시 이들을 강제 해산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과 회원 등 5명이 다쳤다고 사드 배치에 반대해온 ‘소성리 종합상황실’이 밝혔다.

앞서 2017년 4·9월 두차례에 걸쳐 주한미군은 사드 기지에 사드 1개 포대를 배치했다.

노지원 김일우 기자 zon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 ▶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