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9750 0092020052960439750 02 0201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58561000 1590758577000 related

DJ 두 아들, 동교동 사저·노벨평화상금 두고 법적 다툼

글자크기

김홍업, 동생 김홍걸 상대 소송 제기

부동산처분금지 가처분, 법원 인용

김홍걸 불복해 이의신청, 심문 종결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지난해 8월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2019.08.1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부가 남긴 동교동 자택과 노벨평화상금을 두고 김 전 대통령의 두 아들이 법정 다툼을 벌이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2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51부(부장판사 박범석)는 지난 1월 김 전 대통령의 둘째 아들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이 동생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상대로 제기한 부동산 처분 금지 가처분 소송을 받아들였다.

이는 약 32억원 상당의 서울 마포구 동교동 소재 김 전 대통령 사저에 대한 것이다. 김 당선인이 지난 4·15 총선 당시 제출한 공직자 재산 신고에는 해당 동교동 사저가 재산 목록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이사장은 이희호 여사 별세 후 김 당선인이 해당 사저 소유권을 상의 없이 자기 명의로 돌렸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8억원 상당의 노벨평화상금도 김 당선인이 마음대로 인출해 갔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당선인은 법원의 인용 결정에 불복해 지난달 17일 가처분 이의 신청서를 제출했다. 법원은 지난달 29일 이에 대한 심문을 종결한 상태로 결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김 이사장과 김 당선인은 이복형제 사이다. 김 이사장과 맏형인 고(故) 김홍일 전 국회의원은 김 전 대통령과 첫째 부인 차용애 여사 사이에서 태어났다. 김 당선인은 김 전 대통령이 이 여사와 결혼한 뒤 태어났다.

앞서 이들 형제는 이 여사 유언에 따라 재산 처분을 논의했다. 그러나 김 당선인 측은 해당 유언장은 법적으로 무효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법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부친이 사망할 경우 전처 출생자와 계모 사이 친족 관계는 소멸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