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0209 0292020053060440209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64940000 1590765008000 related

'삼시세끼5' 유해진, "참돔 만난 참바다씨" 참돔 낚시 성공…이광수 죽굴도 입성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유해진이 드디어 참돔 낚시에 성공했다.

29일에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유해진이 참돔 낚시에 성공해 세끼 식구들이 참돔회를 즐겼다.

유해진은 "차선수가 해주는 밥은 다 맛있고 좋다. 그에 비해 나는 수확이 없다"라며 죄책감을 호소했다. 유해진은 어김없이 바다에 나갔다. 조류도 적당하고 날씨도 맑았다. 유해진은 "오늘 못 잡으면 핑계 댈 게 없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이 바다에 나간 사이 차승원과 손호준은 맷돌에 불린 콩을 갈면서 손두부를 준비했다. 차승원은 "오늘 두부도 성공하고 낚시도 성공하면 정말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OSEN

낚싯대를 던진 지 얼마 안돼 유해진의 낚싯대가 흔들리면서 입질이 왔다. 하지만 이내 잠잠해졌다. 그렇게 유해진은 두 번의 입질을 놓쳤다. 유해진은 "물었던 게 꽤 컸던 것 같다. 바늘을 채갔다"라며 아쉬워했다. 유해진은 포인트를 옮겨서 또 한 번 도전했지만 또 다시 놓쳐버렸다.

기다림이 길어질 찰나 유해진의 낚싯대에 뭔가가 걸렸다. 낚싯대는 크게 휘었다. 유해진은 천천히 낚싯줄을 감았다. 유해진은 "뭔가 힘이 정말 세다. 얼굴 좀 보자"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5분이 넘도록 낚싯줄을 랜딩했다. 유해진은 "뭔지 모르겠지만 잡아야겠다"라며 "거의 다 감은 것 같다. 그동안의 시간들이 훅훅 지나간다"라고 말했다.

드디어 수면위로 고기가 떠오른 순간 모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유해진이 잡은 것은 다름 아닌 대형 참돔이었다. 유해진은 참돔의 크기에 깜짝 놀라 말을 잇지 못했다. 유해진은 "드디어 5년만에 만났다. 이게 참돔이다. 잡혀도 어떻게 이렇게 큰 게 잡힐 수 있냐"라고 감탄했다. 참돔의 크기는 66cm였다.

OSEN

유해진은 기세등등하게 세끼 하우스에 도착했다. 차승원과 손호준은 유해진이 잡은 참돔의 크기를 보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차승원은 "풍악을 울려라"라며 덩실 춤을 춰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은 참돔회를 즐기며 풍족한 저녁식사를 했다.

한편, 이날 세끼 하우스의 손님으로 이광수가 찾아왔다. 나영석PD는 "이렇게 존재감 있는 게스트는 처음이다. 기사가 정말 많이 났더라"라고 말했다. 이광수는 "형들이 고기를 사오라고 하더라"라며 "삼겹살 6인분과 닭 두 마리를 사왔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이광수와 손호준이 차승원의 주방 보조를 함께하면서 대결구도를 펼치는 모습이 예고돼 기대감을 갖게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 삼시세끼 어촌편5'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