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1047 1092020053060441047 01 0101001 6.1.1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0787577000 1590787941000 related

中, ‘사드’ 장비 반입 ‘반발’…한·중 갈등 우려

글자크기

[앵커]

어제 새벽 주한미군 성주기지에서 이뤄진 사드 일부 장비 교체에 대해 중국이 즉각 반발하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상황에 따라 한중 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장비를 실은 차량들이 주한미군 사드기지에 도착했습니다.

요격미사일과 발전기, 데이터 수집장비 등 노후 장비들이 교체됐다고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사드체계 성능 개량과도 무관하며 단지 미군의 전 세계 사드기지 운용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최현수/국방부 대변인 : "사드 체계 일부 장비의 성능 보장 및 안전성 확보를 위해 노후 장비 교체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국방부는 주한미군의 요청을 지원하는 것으로 결정하였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중국 측에 사전에 충분히 설명했다고 밝혔지만 중국은 가만히 있지 않았습니다.

[자오리젠/중국 외교부 대변인 : "미국이 한국에 사드 체계를 배치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합니다. 중국의 이익을 해치지 말고 중국과 한국의 관계도 방해하지 말 것을 미국에 촉구합니다."]

홍콩 국가보안법 등으로 미중간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단순한 장비교체'라는 설명에도 미국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겁니다.

[주재우/경희대 중국어학과 교수 : "미국은 지금 한반도를 통해 간접적으로 중국에게 군사적 압박의 행동을 취한 거고요. 중국은 과민하게 반응하는 면이 없지 않아 있으면서도 한국에 대해서 분명한 메시지가 있습니다."]

홍콩 국가보안법 표결 직후 사드 이슈가 불거지면서 미중 간 갈등 속에 한중 관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조빛나 기자 (hym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