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1240 0512020053060441240 01 0103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90674000 1590790681000 related

홍준표 "황교안 한방에 훅 가는 것 봤잖냐…그러니 당신도"

글자크기
뉴스1

30일 국회로 다시 돌아온 홍준표 의원은 뿌리없고 내공없이 기술만 갖고 정치판을 움직일 생각한다면 큰 잘못이라고 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한방에 훅 갔다"며 이는 다 뿌리없는 정치를 한 탓이라고 지적, 황 전 대표 보다는 그 누구가 들으라는 듯한 묘한 뒷맛을 남겼다.

홍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려하게 조명 받고 정계로 들어와 공천권 쥐고 절대 권력을 누렸지만 총선 결과 국민들의 손에 한방에 훅 가는 것을 보지 않았는가"며 황 전 대표를 겨냥했다.

이어 "그 앞에서 곡학 아세(曲學阿世) 하던 일부 언론인들과 유투브들, 호가호위(狐假虎威) 하던 정치인들 모두 어디로 갔는가"라며 통합당에서 누구 하나 황 전 대표를 챙기는 이 없는 것이, 냉혹한 정치현실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뿌리 없는 정치의 결말이 다 그렇다"며 황 전 대표가 당내 기반없이 들어온 결과 , 패장인 그에게 남은 것은 '내침'과 '무관심' 뿐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공 없고 뿌리 없는 정치 기술로 일부 사람들을 현혹 할수는 있으나 종국적으로 국민들을 속일 수는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눈앞에 보이는 권력보다 눈에 잘 보이지 않는 국민들이 더 무섭다는 것을 알았을 때는 이미 늦은 것"이라는 말로 배경과 내공없이 기술만으로 버티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했다.

홍 의원은 '내공없고 뿌리없이 정치기술'만 가진 사람이 누구인지를 말하지 않았으나 정당구조개혁 전문가로 유명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김 내정자가 "통합당에는 대권주자 감이 보이지 않는다", "차기지도자는 40대 경제전문가 등 보다 젊고 신선한 인물이 돼야한다"는 주장을 내놓자 차기 대선출마가 '마지막 꿈'이라는 홍 의원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

홍 의원은 김 내정자 과거이력까지 들추며 강력 비판했고 김 내정자는 '홍준표 복당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간접메시지를 내는 것으로 받아쳤다.

이런 상황에서 홍 의원은 이 당, 저 당 옮겨다니며 정치기술을 팔아봤자 결국 밑천이 드러나 좋지 못한 결말을 맞이하게 되리라는 경고한 것이다.

끝으로 홍 의원은 "제 21대 국회가 새롭게 열린다"며 "좌우를 떠나 당파 이익을 떠나 국익 우선주의를 실천할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라고 오직 국가와 국민만보고 가겠다는 결심을 알렸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