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1887 0032020053060441887 05 0507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97198000 1590797202000

아버지 떠나보낸 롯데 샘슨 "야구가 최고의 치료제"

글자크기

부친상 겪고 귀국…2주 자가격리 후 28일 KBO리그 데뷔전

연합뉴스

마운드 내려오는 롯데 샘슨
[롯데 자이언츠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아드리안 샘슨(29·롯데 자이언츠)은 '아버지가 본인에게 어떤 존재였느냐'는 질문에 답하다가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

아버지가 암으로 세상을 떠난 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은 지난 2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취재진과 만난 샘슨은 아버지 얘기에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처음에는 괜찮다고 했다. "혼자 아버지를 생각하는 것보다 이야기하면서 푸는 것이 낫다"고 했지만, 아버지를 떠나보낸 상실감은 여전히 큰 듯했다.

샘슨은 "아버지는 야구를 좋아하셨고, 내가 야구하는 모습을 보는 걸 좋아하셨다"며 "야구라는 스포츠가 아버지와 나를 더 끈끈하게 해줬다"고 전했다.

샘슨은 이야기하는 중간중간 목이 메어 말을 잇지 못했다.

샘슨은 "아버지는 그냥 좋은 사람이었다"며 "쉼 없이 열심히 일하는 분이셨다. 어떤 것에도 불평하는 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올해 초 암 진단을 받은 아버지의 병세가 악화하자 샘슨은 개막을 앞둔 지난달 미국으로 떠났다.

아버지의 임종을 지켜본 샘슨은 지난 7일 귀국한 뒤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팀에 복귀했다.

롯데 구단은 샘슨에게 미국에서 더 머물고 와도 괜찮다고 했지만, 샘슨은 감정을 추스를 겨를도 없이 곧바로 귀국했다.

샘슨은 "미국에 더 있을 수 있었지만, 그러면 복귀에 시간이 더 오래 걸릴 것 같았다"며 "야구를 하면서 슬픔을 잊고 싶었다. 가족도 아버지도 원했을 것이다. 야구가 내게는 최고의 치료제였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개인적인 비극을 겪은 뒤 외롭게 2주간 자가격리를 하는 것이 심리적으로 쉽지 않았을 테지만 샘슨은 "당연하다고 생각해 어렵지 않았다"고 했다.

샘슨은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서 잘하고 있는 것 같다. 혼자 지내야 하는 것이 힘들기는 했지만, 미국에 있는 가족, 친구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미국 친구들이 잠든 시간에는 조금 힘들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첫 등판에 대해 샘슨은 "긴 이닝을 소화할 수 없었기에 기대치가 큰 편은 아니었다. 그런데 경기를 하다 보니 3개 구종 모두 원하는 대로 제구가 됐다"며 "점검 차원에서 만족스러운 경기였다. 세세한 부분을 다듬으면 다음 등판 때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흡족함을 내비쳤다.

자가격리를 마친 샘슨은 지난 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KBO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KBO리그 타자들이 공을 따라가는 동체 시력이 우수한 것 같다. 언제든 장타를 때릴 수 있는 힘도 겸비하고 있어 수준이 높다"고 평가했다.

3⅓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기록한 샘슨은 "점검 차원에서는 만족스러운 경기였다"며 "몇 가지 디테일한 부분만 잡아주면 다음 선발 때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첫 등판에서 59구를 던진 샘슨은 앞으로 점차 투구 수를 늘려갈 계획이다.

샘슨은 "감독과 코치진의 결정에 따르겠지만 다음 등판에서는 1이닝, 투구 수 20구 정도를 더 던질 수 있을 것"이라며 "그다음 선발부터는 정상적인 투구가 가능할 것 같다"고 했다.

샘슨은 "선발진이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100%를 만들어서 투수진을 돕도록 하겠다"며 "매번 이길 수 없겠지만, 계속해서 위닝시리즈를 가져간다면 좋은 성적으로 시즌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을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