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1901 0032020053060441901 04 04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90797307000 1590797314000

브라질 사망자 나흘 연속 1천명 넘어…신규확진 2만7천명 '최대'

글자크기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세계 5위·일일 신규 확진자 세계 2위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나흘 연속 1천명을 넘어섰고 신규 확진자 수는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다.

29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1천124명 많은 2만7천878명으로 늘었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 집계 기준으로 브라질의 누적 사망자 수는 스페인(2만7천121명)을 제치고 미국·영국·이탈리아·프랑스에 이어 세계 5위가 됐다.

하루 사망자 증가 폭은 지난 26일부터 나흘 연속 1천명을 웃돌았다.

확진자는 전날보다 2만6천928명 많은 46만5천166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 증가 폭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전날 증가 폭은 2만6천417명이었다.

브라질의 확진자 수는 미국에 이어 세계 2위다.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6%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24만7천812명은 치료 중이고 18만9천476명은 완치됐다. 사망자 4천245명에 대해서는 원인 조사가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브라질 코로나19 사망자 세계 5위
브라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에서 세계 5위로 올라섰다. 확진자 수는 하루 최대 증가 폭으로 늘었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한편, 코로나19 피해가 급증세를 계속하면서 일부 지방 정부가 추진하던 사회적 격리 완화 조치가 후퇴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법원은 이날 종교활동을 전면적으로 허용하려던 리우 시장의 포고령 이행 중단을 명령했다.

이와 함께 법원은 리우시 당국의 코로나19 대응 조치 효과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해 10일 안에 공개하라고 명령했다.

상파울루에서는 사회적 격리 완화 방안을 둘러싸고 주지사와 시장이 엇갈린 입장을 보이면서 다음 달 1일부터 시작하기로 한 경제활동 점진 재개가 불투명한 상태다.

아마조나스주 역시 주 정부는 다음 달 1일부터 경제활동을 재개하겠다고 밝혔으나 시장들이 코로나19 환자 증가세를 들어 반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