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2017 0112020053060442017 01 01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98239000 1590799808000 related

진중권 "윤미향, 당장 사퇴해야…해명은 검찰에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머니투데이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위안부 운동은 국가주의 남성권력의 폭력으로부터 '여성'과 '개인'을 지킨다는 인류 보편의 가치 위에 선 운동"이라며 "그러나 윤미향 당선자는 의원이 되려고 위안부 운동을, 이웃나라에 대한 증오를 부추기는 퇴행적 민족주의 선동에 악용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당선자가 해야 할 일은, 내용 없는 기자회견으로 자신을 변명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절대로 자기 몫이 돼서는 안 될 그 자리에서 물러나, 이제까지 제기된 수많은 의혹에 답하기 위해 검찰수사에 성실히 응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당선자는 당장 사퇴해야'라는 글을 올려 이처럼 밝혔다. 윤 당선자는 30일부터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하게 됐다.

윤 당선자는 전날 국회에서 자신과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윤 당선자는 모금을 개인계좌로 한 점에 대해서는 "금액에만 문제가 없으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으로 행동했다"며 사과했고, 다른 여러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하거나 해명했다. 의원직 사퇴는 사실상 거부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그 해명은 기자회견이 아니라 검찰수사에서 하는 게 더 좋았을 것"이라며 "윤미향씨 본인을 위해서가 아니라, 이 운동의 명예를 위해서 제기된 의혹들을 말끔히 씻으시기를 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제기된 의혹은) 윤미향이라는 인물이 과연 국회의원이라는 공직을 수행하는 데에 필요한 '윤리적' 자질을 따지고 있는 것"이라며 "공적 단체를 사기업처럼 운영하면서 수십억 국민의 혈세가 들어간 사업들의 회계를 부실하게 처리하고, 기업의 기부금으로 받은 돈으로 도대체 목적도 불투명한 이상한 사업을 벌여 단체와 기업에 막대한 손해를 끼친 책임을 묻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용수 할머니는 스스로 국회의원이 돼 교착상태에 빠진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려 했지만 윤미향씨는 그것을 뜯어말리곤, 이제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기가 국회에 들어가겠다고 한다"며 "이용수 할머니는 하면 안 되는 국회의원을 왜 본인은 해도 된다고 믿는지, 납득할 만한 설명을 해달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윤미향 씨에게서 운동의 주체를 동원의 '대상'으로 만들어 놓고, 저 스스로 권력으로 화한 시민운동권의 추악한 모습을 본다"며 "위안부 운동이 일부 운동권 명망가들의 정치권 입문을 위한 경력으로 악용되는 것은 이제 허용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진 전 교수는 "윤 당선자의 초심까지 의심하지는 않지만, 바로 지금이 그 초심으로 돌아갈 때"라고 당부했다.

변휘 기자 hynews@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