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2220 0092020053060442220 01 0101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99904000 1590799918000 related

하태경 "윤미향 보고 등 돌려도 민경욱보고 與 돌아가"

글자크기

"조국 못잖은 비호감 수구인사들…지금도 똑같아"

"21대 국회선 야당 혁신…당내 괴담세력 청산해야"

"괴담꾼 하나 출당 못 시키고 무슨 통합당 혁신?"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 11일에 공개했던 투표용지를 들고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2020.05.21.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30일 21대 총선 사전선거 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전 의원을 겨냥해 "윤미향 보고 등 돌린 사람들이 민경욱 보고 다시 더불어민주당으로 가거나 무응답층으로 가버리고 있다"고 힐난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그래서 민주당 비판 목소리가 높아도 당 지지율이 안 올라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총선 때 통합당 참패 원인은 민주당이 잘해서가 아니라 우리가 혁신이 안 되었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조국 보고 민주당(으로부터) 등 돌리고 싶은 사람들도 많았다. 하지만 그분들도 통합당을 쳐다보니 조국 못지 않은 비호감 수구 인사들 때문에 다시 민주당으로 가거나 무응답층으로 가버린 것"이라며 "지금도 똑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팔로더파티(Follow the Party) 하면서 중국 해커가 선거를 조작했다고 떠드는 괴담꾼 하나 출당 못시킨다면 통합당 혁신은 요원하다"고 잘라 말했다.

‘Follow the Party’는 중국 해커가 프로그램에 남긴 표식이라며 민 의원이 4.15총선 사전선거 조작 의혹을 뒷받침할 증거로 제시한 문구다.

하 의원은 "오늘 21대 국회가 새출발했다. 저 하태경 이번 국회에선 야당 혁신과 국가 혁신에 앞장설 것"이라며 "야당 혁신을 위해 우선 당내 괴담세력부터 청산해야 한다"면서 민 전 의원을 정조준했다.

그는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시대를 잘 이겨내기 위한 국가혁신에도 저 하태경이 앞장서겠다"며 "새로운 시대를 맞아 대한민국에서 꼭 필요한 3대 혁신분야는 교육, 노동, 경제다. 혁신 소신파 하태경, 21대 국회에서도 무소의 뿔처럼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