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2251 0032020053060442251 05 0508002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00119000 1590800129000

NBA, 리그 재개 방안 내달 초 확정 예정…8팀 빼고 재개할 듯

글자크기
연합뉴스

NBA 로고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가 6월 초 구단주 총회를 열고 리그 재개 방식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리그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30일(한국시간) 보도했다.

ESPN은 "6월 5일에 NBA 구단주 총회가 열릴 예정이며 이 총회에서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가 제안한 리그 재개 방안을 확정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NBA는 3월 중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리그 일정을 중단했다. 팀당 정규리그 15∼19경기씩 남긴 상황이다.

ESPN은 "리그 재개 방식에 대해 NBA가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여러 구단주의 의견을 취합한 결과 전체 30개 팀 가운데 22개 팀만 리그 재개 이후 일정을 소화하는 방안에 대한 지지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리그 재개 시점은 7월이 될 것으로 보이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월트 디즈니 내 ESPN 와이드 월드 오브 스포츠에서 모든 경기가 진행될 예정이다.

22개 팀만 리그 재개 이후 일정을 소화한다는 계획은 현재 동부와 서부 콘퍼런스에서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는 상위 8개 팀씩 16개 팀에 8위와 6경기 차 이내 순위에 놓인 팀들을 더해 시즌을 마무리하자는 취지다.

이 방안이 채택되면 현재 동·서부 콘퍼런스 각각 상위 8개 팀과 동부의 워싱턴 위저즈, 서부의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피닉스 선스,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새크라멘토 킹스, 샌안토니오 스퍼스까지 총 22개 팀이 '한여름의 NBA' 일정에 참여한다.

그대로 시즌을 마감하게 되는 팀은 동부 콘퍼런스에서 샬럿 호니츠, 시카고 불스, 뉴욕 닉스, 디트로이트 피스턴스, 애틀랜타 호크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등 6개 팀이고 서부에서는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만 제외된다.

여기에 워싱턴과 피닉스까지 뺀 20개 팀만 리그를 재개하자는 의견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회에서는 전체 30개 구단의 75% 이상 찬성이 있어야 리그 재개 방안이 확정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