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2623 0242020053060442623 04 04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02338000 1590802755000

트럼프 "약탈 시작되면 총격"…트윗 후폭풍에 "위협 아냐"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흑인 사망 사건 관련 폭력사태를 두고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 시작”이라고 말했다 거센 후폭풍에 주워담는 모습을 보였다.

이데일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지난 25일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목을 무릎으로 찍어눌러 과잉제압하면서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성난 군중의 시위와 폭동 사태가 일어났다.

이 시위대를 트럼프 대통령은 ‘폭력배’(Thugs)로 규정했다. 이날 새벽 1시께 올린 트윗에서 그는 “이들 폭력배가 조지 플로이드의 기억에 대한 명예를 떨어뜨리고 있다”며 “나는 이 일이 일어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고 썼다.

그러면서 군 투입에 총격을 운운했고, 과거 흑인 시위 때 보복을 다짐한 한 경찰의 문구까지 인용해 논란을 자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와 논의했다고 밝힌 뒤 “그에게 군대가 내내 함께 있다고 말했다. 약탈이 시작될 때 총격이 시작된다”며 군 투입과 총격 대응을 시사했다. 실제로 폭동이 일어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와 세인트폴 일대에는 500명의 주방위군이 배치됐다.

이데일리

백인 경찰 가혹행위로 흑인 남성이 숨진 후 시위가 일어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와 세인트폴 일대(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의 글에 트위터는 또다시 경고 딱지를 붙였다. 트위터는 이 트윗에 “폭력 미화 행위에 관한 트위터 운영 원칙을 위반했다”며 ‘보기’를 클릭해야 원문을 볼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 민주당의 바이든 전 부통령은 동영상 연설에서 “지금은 선동 트윗을 할 때가 아니고, 폭력을 선동할 때도 아니다”라고 트럼프의 글을 비판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민을 향한 폭력을 요구하고 있다”며 11월 대선 때 유권자들이 행동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외신은 트럼프의 발언에 담긴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 시작’이라는 말이 1967년 흑인 시위에 대한 폭력적 보복을 공언한 월터 헤들리 당시 마이애미 경찰서장이 만든 문구라는 데 초점을 뒀다.

논란이 커지자 트럼프는 다시 트윗을 올려 ‘약탈이 시작될 때 총격이 시작된다’라는 언급은 “(시위대에 대한) 위협이 아니었다”며 수습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발언이 26일 미니애폴리스 시위 때 1명이 총격으로 숨지고, 전날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7명이 총격으로 부상한 것을 두고 한 말이었다면서 “이런 일이 발생하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격) 문구의 유래가 어디인지 몰랐다”며 논란의 문구를 인용한 것이 아니라 단순히 사실을 지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폭동사태는 방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는 “우리는 미니애폴리스 상황이 무법적 무정부상태와 혼란으로 빠지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약탈자들이 많은 평화시위의 목소리를 삼켜버리도록 허용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