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2726 0362020053060442726 01 01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802980000 1590803186000 related

진중권 “윤미향, 국회의원직 내놓고 검찰 수사 응해야”

글자크기
한국일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대 전 동양대 교수가 “윤미향 당선자는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29일 주장했다.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대부분의 의혹을 부인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부터 국회의원 신분이 됐다.

진 전 교수는 윤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과 관련해 “그 해명은 기자회견이 아니라 검찰 수사에서 하는 게 더 좋았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이번 논란의 핵심을 “개인 계좌로 모금하고, 남편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아버지에게 일자리를 주고, 사적 루트로 건물을 매입하는 등 공사 구별이 불분명한 인물에게 과연 ‘공직’을 맡겨도 좋은지 묻는 것”이라고 했다. 유ㆍ무죄를 따지는 사법 영역을 떠나 국회의원이라는 공직을 수행하는 데 필요한 윤리영역에서 따져봐야 한다는 뜻에서다.

기자회견을 본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긴 글을 남긴 진 전 교수는 “윤미향씨 본인을 위해서가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돕는) 이 운동의 명예를 위해서 제기된 의혹들을 말끔히 씻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윤미향씨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운동의 ‘주체’가 아니라 ‘대상’으로 전락시킨 책임을 묻는다”며 “남산의 기억의 터 기념조형물에는 심미자 할머니의 이름이 빠져있다. 이것이 인류의 기억에서 할머니들의 존재를 지워버리는 일본우익의 범죄적 행태와 뭐가 다르냐”고 지적했다. 심 할머니는 생전 정의기억연대 활동을 비판하며 윤 의원과 갈등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일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용수 할머니는 하면 안 되는 국회의원을 왜 본인은 해도 된다고 믿는지, 납득할 만한 설명을 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운동을 위해 누군가 국회의원이 되어야 한다면, 그 주체는 당연히 할머니여야 한다. 왜 그들의 권리를 막고, 본인이 그 권리를 ‘대리’하겠다고 나서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도 했다. 전날 윤 의원은 이용수 할머니의 비례대표 출마를 말린 이유를 묻는 질문에 “구체적인 정황은 사실 기억이 나지 않는다. 쉽게, 별로 중요하지 않게 받아들이고 말씀을 드린 것 같다”고 답했다.

진 전 교수는 글을 맺으며 이날부터 윤 의원에게 부여된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윤 의원이 해야 할 일은 절대로 자기 몫이 돼서는 안될 그 자리에서 물러나, 이제까지 제기된 수많은 의혹에 답하기 위해 검찰수사에 응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 의원의) 초심까지는 의심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바로 지금이 그 초심으로 돌아갈 때라 믿을 뿐”이라고 했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