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2877 0202020053060442877 06 0601001 6.1.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04001000 1590804010000 related

하리수 “父 폭언 상처...성전환 수술도 5년 뒤 알려”(‘TV는 사랑을 싣고’)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방송인 하리수가 어린 시절 아버지로부터 받은 상처를 고백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1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국내 트랜스젠더 1호' 연예인 하리수가 출연했다.

이날 하리수는 어린 시절 아버지로부터 폭언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빠가 제가 어렸을 때부터 계집애 같다고 안 좋아하셨다. 아빠가 집에 손님만 오면 제가 듣는데 ‘낳지 말라니까 낳아서 저 따위’라고 했다. 어렸을 때부터 사이가 안 좋았는데 중학교 다니면서부터는 거의 대화가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초등학교 여름방학 때 소풍 간다고 얘기했다가 가죽 허리띠로도 맞아봤다. 성전환 수술 사실도 아빠한테 알리지 않았다. 95년도에 수술했는데 5년 만에 아셨다. 그리고 나서도 아빠와 대화가 없었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리수는 “아빠랑 마음이 벽이 생겨서 자꾸 멀어질 때, 어느 순간 아빠의 뒷모습을 봤는데 그렇게 무서웠던 사람이 너무 작아 보이더라. 어느 순간 그냥 용서하게 됐다. 더 이상 미워할 수도 없는 그런 사람이 됐다”라고 말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