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2944 0562020053060442944 04 04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04413000 1590804430000

트럼프 “홍콩 특별대우 철폐... 중국이 약속 어겼다”

글자크기

홍콩보안법 관련 중국·홍콩인 제재, ‘中편향’ WHO와 관계 끊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처리 강행에 대한 대응 조치로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겼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중국은 홍콩보안법 제정을 둘러싼 미국의 개입을 내정 간섭으로 규정하고, “보복에는 보복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하면서 미·중 간 다툼이 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견에서 “홍콩에 특별대우를 해주는 정책적 면제 조항을 철폐하는 절차를 시작하라고 행정부에 지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을 통해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중국과 다른 특별대우를 보장해 왔다. 하지만 중국이 최근 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하자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해온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에 맞지 않고, 인권을 침해한다”고 비난하면서 “법 제정시 강력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직·간접적으로 개입된 중국과 홍콩의 당국자를 제재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중국의 국가안보 장치로 인해 감시 및 처벌 위험이 증대된 상황을 반영해 국무부가 중국에 대한 여행권고를 발표하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중국 편향적이라고 비판해온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관계를 끊고 미국의 지원금을 다른 기구로 돌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약속한 일국양제 시스템을 ‘일국 일제’로 변경했다”며 “우리의 행동은 강력하고 의미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