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3028 0142020053060443028 04 0401001 6.1.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0520358 false true true false 1590805065000 1590805088000

"메르켈, 트럼프의 G7 정상회의 초청 거절" 美폴리티코

글자크기
'코로나 상황 고려' 거절

파이낸셜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초청을 거절했다고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총리실 대변인은 이날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총리는 6월 말 워싱턴에서 G7 정상회의를 개최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감사를 표했다"면서도 "현재 전반적인 팬데믹 상황을 고려했을 때 메르켈 총리는 워싱턴DC로의 여행에 참여한다고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인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영향을 고려해 한때 온라인 방식을 검토했으나, 지난 20일 트위터를 통해 대면회의로 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은 이번 회의를 내달 25~26일 워싱턴DC에서 개최하는 일정을 각국에 타진했다.

메르켈 총리와 달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 다른 G7 정상들은 정상회의에 직접 참석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상태다.

일본 정부는 24일 아베 총리의 참석 의향을 미국 측에 전달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성명을 통해"위기의 대응에서 G7의 중요성을 고려할 때 마크롱 대통령은 건강 상태가 허락한다면 캠프 데이비드로 갈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G7 #코로나19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