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3032 0362020053060443032 06 0602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04900000 1590805096000 related

‘화양연화’ 박진영, 정의로웠던 그가 신념을 꺾은 이유는?

글자크기
한국일보

‘화양연화’ 박진영이 소중한 것을 잃고 뜨겁게 오열한다.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양연화’ 박진영의 슬픈 눈물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실 예정이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11회에서는 자신을 덮쳐온 비극에 서글프게 오열하는 박진영(과거 재현 역)의 사연이 드러난다.

지난 방송에서 한재현(유지태)은 아버지가 오래 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사실을 윤지수(이보영)에게 털어놨다.

아들의 부당한 죽음을 고발한다며 회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는 노인과 한재현이 관련 있다는 사실을 안 윤지수는 이에 대해 물었고, 한재현은 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자신만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반전 전개를 예고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뜨겁게 오열하는 과거 한재현(박진영)이 포착됐다. 아버지를 잃은 슬픔과 쓸쓸함에 사로잡혀 공허해 보이는 표정과, 무언가를 끌어안고 서럽게 우는 안타까운 모습이 슬픔을 배가시킨다.

굳세고 강인하던 한재현의 아버지가 왜 세상을 등질 수밖에 없었는지, 복잡하게 얽혀 있는 사건의 전말이 더욱 궁금해지는 상황.

뿐만 아니라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은 정의감 넘치는 한재현의 신념을 꺾는 결정적 계기가 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가 학생운동에 청춘을 바친 젊은이에서 냉철한 기업가로 변모한 이유가 무엇인지, 가슴 쓰라린 사연이 차츰 베일을 벗으며 앞으로의 전개에 영향을 끼친다고 해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매 회 무르익어가는 전개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의 감성 멜로는 30일 오후 9시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11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